"개체군 병목현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 결과 ==
병목현상은 [[유전적 부동]]을 극심화시키며, 유전적 부동률은 개체수와 반비례한다. 따라서 개체군간에 [[근친교배]]가 잦아지게 된다.
 
병목현상은 [[자연선택]]에 의한 빈도변화에 비해 빠르고 무작위적으로 일어나게 되므로 반복적으로 일어날 경우 [[유전자 다양성]]이 크게 감소해서 종 전체의 생존을 위협받을 수 있게 되기도 한다. 이는 [[유전적 부동]]을 극심화시키며, 유전적 부동률은 개체수와 반비례한다. 따라서 개체군간에 [[근친교배]]가 잦아지게 된다. 예를 들어 [[치타]](cheetah)들은 약 1만년 전 빙하기 때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여 병목 현상을 겪었으며, 그로 인해 오늘날 치타들은 분포 지역에 상관없이 서로가 유전적으로 매우 유사하다. 이는 자연계에서 유전정보, 즉 [[유전자 다양성]]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되는데, 유전자 다양성이 부족한 개체군의 경우 한번의 집단적 전염병으로 인해 [[절멸]]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와같은 변화에서 살아남은 개체군들의 유전자빈도가 크게 증가하게 되므로 [[진화]]의 방향이 크게 달라지게 되고, 이후 유전적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면 종분화가 가능할 수도 있다. 개체군이 나누어졌을때도 개체군 병목현상이 일어날수 있으며, 이는 [[창시자 효과]]라고 한다. 병목현상이 일어날 때 이주한 특정 개체군에 의해 [[창시자 효과]]가 일어나, 생존한 개체군과 새로 만들어진 개체군과의 유전자빈도가 확연히 다른 경우는 흔히 볼 수 있으며, 이것이 [[자연선택]]과 맞물리게 되면서 종분화의 영향을 주는 경우도 많다.
개체군이 나누어졌을때도 개체군 병목현상이 일어날수 있으며, 이는 [[시조효과]]라고 한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와같은 변화에서 살아남은 개체군들의 유전자빈도가 크게 증가하게 되므로 [[진화]]의 방향이 크게 달라지게 되고, 이후 유전적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면 종분화가 가능할 수도 있다. 병목현상이 일어날 때 이주한 특정 개체군에 의해 [[창시자 효과]]가 일어나, 생존한 개체군과 새로 만들어진 개체군과의 유전자빈도가 확연히 다른 경우는 흔히 볼 수 있으며, 이것이 [[자연선택]]과 맞물리게 되면서 종분화의 영향을 주는 경우도 많다.
 
== 같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