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32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자연선택'''(自然選擇, {{llang|en|natural selection}})이란 특수한 환경 하에서 생존에 적합한 형질을 지닌 종이, 그 환경 하에서 생존에 부적합한 형질을 지닌 종에 비해 생존과 번식에서 이익을 본다는 [[이론]]이다. '''자연도태'''(自然淘汰)라고도 한다. 이 이론은 [[진화]] 메커니즘의 핵심이다. ‘자연선택’이라는 용어는 ‘인공선택’(artificial selection)과 비교를 하려고 했던, [[찰스 다윈]]에 의해 일반화되었으며, 그의 인공선택이라는 용어는 현재는 [[품종개량]](selective breeding)으로 더 흔하게 사용되고 있다. 인공선택의 주체가 인간의 목적이라면, 자연선택은 개체의 변이가 주체가 된다. 모든 유기체의 개체 내에는 변종이 존재하고 있다.
 
과거에는 '자연선택설'로 불리기도 하나했으나, [[최재천]]현재 교수는과학계에서 자연선택이 더 이상 [[가설]]의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당당히 인정받은 [[이론]]이며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자연선택의 원리'라고 부를부르는 것이 좀더 올바른 표현이며, 이 표현은 [[최재천]]교수에 의해서 것을처음 제안하였다제안되었다.<ref>[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21&contents_id=76 네이버캐스트 "자연 선택의 원리". 최재천.]</ref>
 
== 과학적 사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