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노농총연맹조선총동맹(勞農總聯盟朝鮮總同盟)을 조직하고 문화부책에 선출, 상하이에 가서 코민테른 원동부 한국인 대표에 임명되고 [[ML당]]을 조직하여 활동하다가 [[1932년]] [[9월]] [[상하이]] [[프랑스]] 불조계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 국내로 송환되어 [[신의주 형무소]]에서 7년간 복역하고 출옥하였고, 출옥 후 [[인천광역시|인천]]에서 지하 노동단체를 조직, 비밀리에 활동하다가 [[1945년]] [[1월]] 다시 검거되었다. 해방과 동시에 석방되어 [[조선공산당]], [[건국준비위원회]] [[인천광역시|인천부]]지부, [[민족주의 민주전선]] [[인천광역시|인천부]]지부 등에서 활동하였으나 [[1946년]] [[5월]] [[박헌영]](朴憲永)과의 갈등을 계기로 사상전향하여 [[좌우합작 운동]]에 참여하였고 [[남북협상]] 노선을 걷다가 [[1948년]] 제헌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1948년]] [[7월]] 국회 헌법기초위원장으로 헌법 제정에 참여한 뒤 [[대한민국]] 건국에정부 수립에 참여하였으며 [[대한민국]] 제1대 [[농림부]]장관과 제2대 [[대한민국 국회|국회]] 부의장을 역임하였다. [[농림부|농림부 장관]] 재직 당시 지주에게 예속된 농지들을 농민들에게 분배하는 농지개혁을 주관하여 성사시켰다. [[1948년]] 이후 [[윤치영]](尹致暎) 등과 이정회, [[대한국민당 (1948년)|대한국민당]] 등에서 활동하였고, [[대한민국 제2대 대통령 선거|제2대 대통령 선거]]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하였으나 낙선했고, [[대한민국 제3대 대통령 선거|제3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여 30%라는 지지율을 얻어 파란을 일으키기도 했으나, [[1958년]] 상인 [[양명산]]을 통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자금을 건네 받았다는 혐의로 [[진보당 사건]]에 연루되어 재심결과 사형선고를 받고, 교수형을 당하였다. 그의 사형집행은 당대에도 사법살인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2011년]] [[1월 20일]] [[대한민국 대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내려 복권되었다.
 
2011년 국가보훈처는 조봉암이 1941년 일제에 150원의 국방헌금을 냈다는 당시 매일신보의 신문기사가 나왔다는 이유로 독립유공자 심사를 보류하였다.<ref name="노컷뉴스110811">[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1885866 조봉암 선생, 독립유공자 선정 보류된 이유], 노컷뉴스, 2011년 8월 11일</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