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카 시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이 시대에 [[왜|왜국(倭国)]]에서 [[일본]]으로 국호를 변경했다고 한다.
 
6세기 말에는 한반도에서 [[불교]]가 전래되어 7세기 전반의 아스카 시대에 일본 최초의 불교 문화가 생겨났다.<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지리/세계의 여러 나라/아시아/일 본#일본의 역사|일본의 역사]]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6세기 말에는 한반도에서 불교가 전래되어 7세기 전반의 아스카(飛鳥) 시대에 일본 최초의 불교문화가 생겨났다.}}</ref> [[7세기]]에 이르러 도래인 계열(백제계) 씨족 중 대표적인 씨족이었던 [[소가 씨]]({{lang|ja|蘇我氏}})는 [[불교]]를 앞세워, 보수세력으로서 불교에 반감을 가진 [[모노노베 씨]] 등의 경쟁 씨족을 제압하고 왕실과 인척 관계를 맺어 5대에 걸쳐 일본 왕실의 외척이 되어 정치적으로 실세를 떨치기도 하였다.<ref name="구태훈">구태훈 (2009), 《일본사 파노라마》</ref> {{Rp|21}} 천황의 섭정인 [[쇼토쿠 태자]]는 불교를 후원하였고 604년에 만든 [[십칠조헌법]]에 불교에 관련된 내용도 들어 있다. 이처럼 소가 씨를 비롯한 도래인 씨족이 일본 왕실을 위협하자 [[덴지 천황|나카노오에 황태자]]는 [[645년]] 정변으로 소가 씨를 멸문하였으며, 수도를 [[나라|아스카]]에서 [[나니와쿄|나니와]]({{lang|ja|難波}})로 천도하고 이듬해 [[다이카 개신]]에 관한 조칙을 공포하였다. 다이카 개신 이후를 하쿠호 문화로 구별하기도 한다. 이후 임신(壬申)의 난({{ja-y|壬申の乱|じんしんのらん}}, 672년)을 거쳐,<ref>{{서적 인용 |제목=[[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장=[[: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지리/세계의 여러 나라/아시아/일 본#일본의 역사|일본의 역사]] |연도= 2004|출판사=도서출판 범한 |인용문=7세기 후반에는 다이카 개신(大化改新), 임신(壬申)의 난을 거쳐 ... }}</ref> [[681년]] [[덴무 천황]]이 최초로 [[율령]] 반포를 준비한 이래 [[8세기]]에 접어들어서 [[당나라]]의 율령을 기반으로 한 일본식 율령의 본격적인 편찬이 시작되고<ref name="구태훈"/> {{Rp|56}} [[701년]] ([[다이호]] 원년)에 [[다이호 율령]]을 반포하여 첫 결실을 거둔다.<ref name="구태훈"/> {{Rp|56}}
 
아스카 시대의 불교 예술은 사원에 건축할 때 나타나는데 대표적인 사원이 아스카사와 나라외곽에 쇼토쿠 태자가 만든 [[호류사]]가 있다(호류사는 아스카 시대 후에 만들어졌지만 초기 불교 작품임).

편집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