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전자상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 사회적 인식 ==
{{중립 필요 문단|날짜=2011-9-15}} <!-- 긍정적인 면은 하나도 제시되지 않음 -->
용산전자상가는 [[1990년대]] 이후 [[컴퓨터]]와 각종 전자제품 등을 취급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상가로 발돋움하였으나, 상가 직원에 대한 불친절 등으로 인식이 나빠지기 시작하였다. 여기에 덩달아 인터넷 쇼핑몰 등의 발달로 상가 매출이 줄어들자, 일부 매장에서는 매출을 늘리기 위하여 중고를 신품으로 속이거나 전자기기의 부속품을 별매품이라고 하여 비싸게 파는 등의 행위가 이루어지기도 하였고, [[2007년]]에는 강매와 협박까지 일삼는 매장이 있다는 것이 KBS 9시 뉴스에 보도되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기도 하였다.<ref>{{뉴스 인용
|제목 = 용산 전자상가 '강매에 협박까지'
|url = http://news.kbs.co.kr/article/society/200705/20070528/1362852.html
|날짜 = 2007-05-29
|확인일자 =
}}</ref>. [[2008년]] [[9월]]에는 [[MBC]]의 프로그램 [[불만제로]]에서 [[DSLR]] [[카메라]] 등의 가격을 속여 팔고, 진열품을 재포장하여 판매하며, 각 상인들 간의 수신호를 쓰는것이 적발되었다.<ref>{{웹 인용|
|url = http://www.imbc.com/broad/tv/culture/zero/vod/index.html?kind=text&progCode=1000838100103100000&pagesize=10&pagenum=1&cornerFlag=0&ContentTypeID=1
|제목 = 《불만 제로》 96회 방송분
|원본일자 =
|인용 =
}}</ref>. 이러한 사건들로 인해 용산전자상가에 대한 안좋은 인식이 많아져 방문자수도 감소하고 있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32&aid=0000105883 전자산업의 메카’ 용산 전자상가, 손님 ‘뚝’ 매출 ‘뚝’] 경향신문 2005년 1월 30일</ref>
 
인터넷이 보급 되지 않았을 때에는 지나친 호객 행위로 인해 손님들을 불쾌하게 하는 일이 많았다. 그리고 손님들은 보다 저렴하게 물건을 구입 하기 위하여 발품을 팔아 많은 가게를 직접 돌아 다녀야 하였다. 인터넷이 널리 보급 되자 수 많은 가게들이 인터넷 판매를 실시하게 되었고 구입자는 인터넷으로 각 가게의 판매가를 직접 비교 해 본 뒤 인터넷으로 선결제를 하고 구입을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호객 행위는 찾아 보기 힘들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