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 배경 ==
존 레논은존은 1960년대 중반부터 이미 전위 음악에 흥미를 갖고품고, 비틀즈의 음반 Revolver을 통해 <Tomorrow Never Knows>라는 곡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후에도 자신만의 음반을 제작하는 구상을 갖고 있었다. 1966년 11월 7일, 친분이 있던 존 던바의 소개로 존은 미국에서 전위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던 요코 오노와요코와 런던 메이슨스 야드의 인디카 갤러리에서 만났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39|확인날짜=}}</ref> 존 던버는 인디카 갤러리의 공동 소유주였다. 이듬해 존은 요코의 개인전에 출자하거나 요코를 [[비틀즈]]의 녹음 세션에 초대했다. 이때 비틀즈 멤버들은 요코가 자신들의 녹음실에 마음대로 드나드는 것을 무척 못마땅해 했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60|확인날짜=}}</ref> 수행을 위해 부인 신시아와 함께 인도에 머무르던 1968년 2~4월에도 존은 요코와 조밀하게 연락을 취했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82|확인날짜=}}</ref> 이렇게 점차 요코를 향한 그리움이 깊어 갔던 존은 인도에서 돌아온 뒤 신시아와 침실을 따로 썼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82|확인날짜=}}</ref> 1968년 5월 19일 밤, 존은 신시아가 그리스에서 휴가를 보내는 동안 요코를 켄우드에 있는 자신의 저택에 초대했고, 두 대의 대형 녹음기가 놓여진 음악실에서 다음날 새벽까지 전위 음악의 음반 제작에 착수했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84|확인날짜=}}</ref> 《Unfinished Music No. 1: Two Virgins》는 이 때 만든 음악을 토대로 두 사람이 완성 시킨 첫 번째 음반이며, 존과 요코가 즉석에서 만들어 낸 소리 만을 모은 총 12곡으로 구성되어 있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84|확인날짜=}}</ref> 존은 본 음반의 녹음 중에 요코와 처음으로 육체적으로 몸을 섞은 것을 공언하고 홍보에 이용하고 있었다. 이후 존과 요코는 동거 생활을 시작, 항상 행동을 같이했다.<ref>{{서적 인용|url=|제목=존 레논 음악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성=제임스 우달 지음 · 김이섭 옮김|이름=|연도=2001|출판사=한길사|쪽=84|확인날짜=}}</ref>
 
== 제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