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헌민주당 (일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Pudmaker(토론)의 19829584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2017 원본 편집
 
렌호의 사임 이후인 2017년 9월 1일 민진당 당대표 선거에서 보수계인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가 리버럴계인 에다노 유키오를 제치고 당선됐다. 하지만 당 구성원들의 탈당은 계속됐고, 예상된 중의원 해산 이후 총선거에서도 민진당의 참패가 예상된 상황이었다.
== 창당 ==
2017년 10월 22일로 예정된 48대 중의원 총선을 앞두고 민진당 대표 마에하라는 총선에서 민진당이 후보 공천을 하지 않고, 대신 [[희망의 당]]에 합류할 것을 제안했다. 9월 28일 오전, 민진당의 상임간사회(常任幹事会)는 마에하라의 방침을 최종적으로 승인했다. 같은 날 오후에 올린 민진당 양원 의원총회에서도 만장일치로 마에하라 대표의 제안이 승인됐다. 민진당의 희망의당 합류 방침으로 야당공투체제(야권연대)가 흐트러진 모양새가 되자 일본공산당의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희망의 당에 대해 "자민당의 보완세력"이라고 비난했다. 이 일로 인해 민진당-공산당-사민당의 야권연대 체제는 사실상 무너졌다.
 
민진당의 희망의 당 합류 방침이 성립된 이후, 희망의당 대표를 맡고 있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는 각 후보들이 공천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는지 개별적으로 검토하고 배제할 것이라고 선언한다. 고이케 대표의 '배제의 논리' 발언으로 인해 민진당의 리버럴계 의원들은 반발하거나 희망의당 공천신청을 포기했다.
 
'배제의 논리' 발언이 논란을 빚은 이후인 10월 2일, 민진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대행은 리버럴계 의원들을 기반으로 한 '입헌민주당' 창당을 선언했다. 다음 날에는 정당 결성을 신고했다. 창당 멤버는 에다노 유키오, 간 나오토 전 내각총리대신, 아마카츠 히로다카 전 중의원 부의장, 나카쓰마 아키라 전 후생노동대신, 아베 토모코 전 민진당 부대표, 하츠시카 아키히로(初鹿明博) 전 민주당 청년국장 등 민진당 출신 6명이다. 창당 이후 합류한 [[가이에다 반리]] 전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민진당의 이념과 정책을 발전계승하기 위해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런 이유로 입헌민주당의 강령은 구성원들이 과거 속했던 민진당의 것을 따랐다.
 
입헌민주당은 '자유', '공생', '미래에의 책임'을 창당 이념으로 하며, 생활자(生活者), 납세자, 소비자, 노동자의 입장에 서겠다, '자유와 민주주의에 입각한 입헌주의를 지킨다' , '미래에의 책임, 개혁을 뒤로 미루지 않는다', '사람에 투자하고,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실현한다', '나라를 지키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한다'는 5가지 항목의 목표를 제시했다.
 
== 당 지도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