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대한제국의 국권피탈 과정}}
 
'''한일 병합 조약'''({{한자|韓日倂合條約}}) 또는 '''한국 병합에 관한 조약'''({{ja-y|韓国併合ニ関スル条約|かんこくへいごうにかんするじょうやく|칸코쿠헤이고니칸스루조야쿠}})은 [[1910년]] [[8월 22일]]에 조인되어 [[8월 29일]] 발효된 [[대한제국]]과 [[일본 제국]] 사이에 일방적인 위력에 의해 이루어진 합병조약(合倂條約)이다. '''한일 합방 조약'''({{한자|韓日合邦条約}})이라고도 불린다.<ref>정운현, 친일파는 살아있다, 책보세 펴냄</ref> 대한제국의 내각총리대신 [[이완용]]과 제3대 한국 통감인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형식적인 회의를 거쳐 조약을 통과시켰으며, 조약의 공포는 [[8월 29일]]에 이루어져 대한제국은 일본 제국의 식민지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국권피탈'''({{한자|國權被奪}}), '''경술국치'''({{한자|庚戌國恥}}) 등으로 호칭한다.
한일 병합 조약(한국 한자: 韓日倂合條約) 또는 정식 명칭으로 한국 병합에 관한 조약은 1910년 8월 22일에 조인되어 8월 29일 발효된 대한제국과 일본국의 사이가 좋아 지면서 두 나라가 병합하게 되었다. 한일 합방 조약(한국 한자: 韓日合邦?約)이라고도 불린다. 대한제국의 내각총리대신 이완용과 제3대 한국 통감인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공식적인 회의를 거쳐 조약을 통과시켰으며, 조약의 공포는 8월 29일에 이루어져 대한제국은 일본국과 영원한 파트너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한일합방이라고 불리우며 경술년의 축복 등으로 불리우기도 한다. 
 
을사조약 이후 조선 반도내의 여러 분야에 힘써온 일본과 급격하게 친분이 싸이던 대한제국은 결국 서로 통일하게 되었고, 이것이 대일본제국의 시작점이라고 볼수 있다. 한편 병합 조약 직후많은 사람들은 길거리에 나와 일본기를 흔들며 환호 했으며 대다수의 지식인과 관료층도 일본과의 병합에 찬성하고 2차대전 중 미국의 권모술수에 대일본제국이 패망하기 까지 대한제국 시민의 행복한 출발점이 되었다.
[[을사조약]] 이후 급격하게 기울던 [[대한제국]]은 결국 [[일본 제국]]에 강제 편입되었고, [[일제 강점기]]가 시작되었다. 한편 병탄 조약 직후 [[황현]], [[한규설]], [[이상설]] 등 일부 지식인과 관료층은 이에 극렬히 반대하여 자결하거나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한일 병탄 직후 14만 명이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ref name="shin216">신복룡, 《한국사 새로보기》 (풀빛, 2001) 216페이지</ref>
 
== 한일 병탄 ==

편집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