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김태균 - 김태균 (1982년) 문서로 링크 바꿈
(기록에 따르면 정찬헌(선수)가 연장 11회초 대타로 나와 삼성 라이온즈의 이승현 선수를 상대로 초구 안타를 만들었다고 기록이 되어있는데, 변경 전엔 최충연(선수)여서 바뀌었다)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김태균 - 김태균 (1982년) 문서로 링크 바꿈)
 
== 벤치클리어링 사태 ==
[[2014년]] [[4월 18일]] [[한밭종합운동장 야구장|대전]] [[한화 이글스|한화]]전에서 2번째 투수로 등판했는데, 6회말 상대타자 [[정근우]]에게 몸에 맞은 볼을 허용한다. 그러나 전혀 잘못했다는 내색 없이 사과한번 안하고 [[정근우]]만 쳐다본다. 후속타자 [[김태균 (1982년)|김태균]]의 병살타 타구에서 [[정근우]]가 수비하고있던 [[오지환]]에게 일명 살인태클을 걸면서 사태가 발생이 된다. 8회말에 [[정근우]]타석에서 또 몸에 맞는 볼을 허용하고, 화를 참지 못한 [[정근우]]는 배트를 놓고 정찬헌에게 나간다. 이에 정찬헌은 다시 사과없이 누가봐도 '한번 해보자'라는 식으로 [[정근우]]에게 다가가고, 결국엔 양팀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나오며 벤치클리어링 사태가 발생되고 만다. 정찬헌은 결국 2014시즌 1호 퇴장이라는 불명예를 안았고. 징계위원회에서 벌금 200만원과 5경기 출장정지를 받았다. 이 후 정찬헌에게는 '위아래도 없는놈', '고의던 아니던 고개한번 숙이는게 그리 힘드냐'라는 등의 비평을 받았다. 정작 정찬헌에게 공을 맞은 [[정근우]]는 공이 좋았다고 칭찬을 건넸다. 보름뒤 잠실에서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때 [[정근우]]에게 공식으로 사과했고, [[정근우]]도 쿨하게 용서해주었다.
 
== 음주운전 사건 ==

편집

73,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