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병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3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 생애 후반 ===
[[10·26 사태]] 이후 다시 연세대학교 법학 교수로 복직하여 법철학, 동양법제사, 법인류학 등을 강의하였으며 [[12월 17일]] 다시 [[최규하]]대통령에 의해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기용되었다. 1980년 8월 2일 외교안보연구원 연구위원에 위촉되었다. [[1981년]] [[8월]] 다시 연세대학교 법학 교수로 출강했다가 다시 [[1982년]] [[6월]]에 [[전두환]] 대통령의 비서실장으로 임명되었다. 그는 자신이 정치 전문가가 아니라 외교분야에서 활동한 것을 들어 거절했고 [[이순자]]가 공식 석상에서 활동하는 것을 전두환의 면전에서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두환]]은 [[이학봉]] 비서관을 보내 함병춘을 설득했다.
 
[[1983년]] [[1월 28일]]부터 [[2월 14일]]에는 대통령 특사에 임명되어 아프리카를 순방하고 되돌아왔고, [[5월 20일]]부터 [[6월 4일]]까지 대통령 특사에 임명되어 뉴질랜드와 인도네시아, 오스트레일리아를 순방하고 돌아왔다.
 
[[1983년]] [[6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되고 그해 [[10월]] 전두환 대통령의 동남아시아 5개국 순방길에 동행했다가 [[10월 9일]] [[미얀마|버마]]에서 일어난 [[아웅산묘역 폭탄테러사건]]으로 순직하였다. [[전두환]]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도착하기 전, 80여명의 각료, 기자단과 함께 예행연습을 하던 중, 음악 소리를 들은 [[북한 인민군]] 공작원들이 버튼을 눌러 80여 명의 수행원, 기자들과 함께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