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친일파'''(親日派)는 [[동아시아]] 역사에서 [[일본 제국]]이 동아시아 각국을 침탈할 무렵에 일본 제국에 가담하여 그들의 침략과 약탈 정책을 지지하거나 옹호하여 추종한 무리를 가리킨다. 일본 제국의 식민 지배 중과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이후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특히 일제가 침략하거나 전쟁을 일으킨 지역의 국가들에서는 매우 부정적으로 본다. '''부일파'''(附日派), '''종일파'''(從日派), '''종일주의자'''(從日主義者)라고도 한다.
 
== 어원명칭 ==
{{참조|친일|지일파|극일}}
“친일파”라는 단어는 [[임종국 (1929년)|임종국]]이 1966년 출간한 《친일문학론》에서 처음으로 나온다. 이 책에서, 친일(親日)은 “일본과 친하다”라는 뜻으로 정의되었으며 친일파라는 명칭은 당시 기득권을 쥐고 있었던 사회지도층 세력인 '''부일배''' 표현 대신에 사용된 것이다. 부일(附日)은 “[[일본 제국주의]]에 부역하다”라는 뜻으로 단순히 일본과 친하다라는 개념을 넘어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의도를 적극적으로 도운다는 의미이다. 출간된 이후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친일파라는 단어가 자주 쓰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