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의 인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0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 줄거리 ==
양식당 '아리아케' 주인 부부의 삼남매 고이치, 다이스케, 시즈나. 고이치와 다이스케 형제는다이스케는 밤몰래 유성을 보고오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세웠고 부모님 몰래 집을 빠져나오려는빠져나오려던 찰나, 잠들려던 여동생 시즈나에게 덜미가 잡힌다. 자기도 데려가지 않으면 엄마아빠한테부모님에게말하겠다는말하겠다고 여동생을협박하는 달랠수동생을 있는건달랠수있는 같이방법은 데려가주는것밖에함께 없었다데려가두는 것이었다. 이렇게그렇게 셋은 밤늦게 집을 나서나섰지만 뉴타운 건설지까지 걸어갔지만 애석하게도 그들을 맞이한건맞이하는건 유성이 아닌 비였다. 다시 발걸음을 돌려 집앞까지 왔을때, 다이스케는 가게 뒷문을 열고 도망치듯 뛰어나오는 한 남자를 보게된다. 새벽시간에 찾아올만한 사람이 없었기에 남자는 무척이나 수상한 존재였다.
 
그리고 다이스케는 방문앞에 우두커니 멈춰서있는 형을 본다. 고이치는 방안에서 시선을 떼지 않은채 조용히 경찰에 신고하라는 말만 한다. 이어 다이스케는 엄청난 광경을 목격한다. 방안에 있던건 아이들이 없어져서 걱정스러워하는 부모님이 아닌 처참하게 죽어있는 두 개의 시체였다. 돌아오는 길, 피곤함을 못이기고 큰오빠의 등에 업혔던 시즈나는 이를 전혀 모른채 조용히 잠을 자고 있을 뿐이었다.
실망한 채로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길, 다이스케는 가게 뒷문을 열고 유유히 빠져나오는 한 남자를 보게된다. 가게문을 닫은지는 한참이 넘었고 새벽 시간이라 사람이 찾아올 시간도 아니었던지라 남자의 존재는 의문스러울수밖에 없었다. 이후 다이스케는 방문앞에서 멍하니 서있는 형을 보고는 왜 안들어가냐고 물었고 형은 어서 경찰에 신고하라고 한다. 그리고 다이스케는 방문 너머, 엄청난 광경을 목격한다. 그가 본건 화가 나있는 부모님의 모습이 아닌 무참히 살해당한 두 구의 시체였다. 큰오빠의 등에 업혀있던 시즈나는 이런 상황을 전혀 모르고 잠이 들어있었다.
 
야심한 밤에 집에집안에서 부모님이부모의 시체를 죽어있다는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가시와바라 형사. 하지만 너무 늦은 밤시간대로시간이라 목격자도 없는데다 신고를 한것도 쥐방울만한 어린애들이라 난감하기만뭘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다. 시체를그러다 부모의 충격으로시체를 넋이보고 나가있다정신이 정신을반쯤 나가버렸다 차린 다이스케가 범인을 봤다는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하지만 이마저도 어두운늦은 밤이라 제대로인상착의가 보이지정확하지 않았던않았고 탓에이후 정확하지가본인도 않았던지라엄청난 범인을충격을 잡는데는받은지라 실패기억 자체도 희미하기만 했다. 부모의결국 죽음으로문제의 하루아침에사건은 고아신세가미제로 남았고 고아가 된 삼남매는 보육시설로 들어가게보육원으로 된다가게된다.
 
그로부터 14년후, 아이러니하게도 사기꾼이 된 삼남매. 막내 시즈나의 미모를 이용해 이런저런 사기를 치고 다니던 그들은 마지막 타겟으로 양식당 체인 '도가미 정'의 후계자 유키나리를 노린다. 그런데 유키나리의 아버지를 본 다이스케는 경악을 감추지 못했다. 14년전, 부모님이 죽은 날 봤던 그 남자였기 때문이다. 게다가 도가미 정에서 파는 하야시라이스의 맛 역시 아리아케에서 팔던 하야시라이스와 똑같았다. 이에 형제는 유키나리의 아버지가 아리아케 부부를 죽고 하야시라이스 레시피를 뺏었다는 가설을 세우게 된다. 더군다나 사건의 담당형사 가시와바라로부터 공소시효가 얼마 안남았다는 말을 전해듣는다.
 
고이치와뿐만 다이스케는아니라 문제의 사건의 담당형사였던 가시와바라로부터 사건의 공소시효가 얼마 안남았다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 마음이 급해진 두 형제는 범인을 잡기위해 시즈나를 범인의 아들 유키나리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게 만들었다. 처음엔 오빠들의 말만 듣고 가식적인 매력을 뿜어내며 유키나리를 사로잡은 시즈나. 그런데 연애를 하면 할수록 그녀는 점차 가식이 사라지는 자신을 발견했고 마침내 그의 아들을 진심으로 사랑하게 됐다는걸 인정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런데 시즈나를 이용해 도가미 일가를 조사해가던 고이치는 충격적인 진실을 알게된다.<ref>사실 사건의 진범은 유키나리의 아버지가 아닌 '''가시와바라 형사다.''' 가시와바라는 아리아케 가게의 단골들 중 한명이었고 곧 주인 부부가 유키나리의 아버지한테서 하야시라이스 레시피를 가르쳐주는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곤 이걸 빼앗을 욕심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이다. 이렇게까지 돈욕심을 부린건 당장 수술을 하지 않으면 위독한 아들이 있었기 때문. 하지만 신은 이런 그에게 천벌을 내리기라도 한듯, 뺏은 돈으로 수술한 아들은 죽어버리고 만것이다. 원작에선 모든 범죄가 들통난 가시와바라는 그대로 다리밑에 뛰어내려 자살을 해버리지만 드라마판에선 고이치가 이런 그를 막아선다. 이후에는 감옥을 간것으로 추정된다.</ref>
 
== 텔레비전 드라마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