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이철득'''(李鐵得, [[1780년]] ~ ?)은 [[조선]] 후기의 왕족이자 국사범으로 [[조선 장조]]의 서자인 [[은언군]] 이인의 서자였다. [[상계군]] 이담의 이복 동생이고 ,[[풍계군]] 이당의 이복 형이고, 초명이 이쾌득이었던 [[전계대원군]] 이광의 친형 또는 이복 형이다. [[조선 순조|순조]]의 서 사촌형이다. 생전 그는 왕족이 아닌 평민 신분이었다.
 
[[상계군]] 담이 [[홍국영]]에 의해 [[원빈 홍씨]]의 양자가 된 일로 역적으로 몰려 가족과 함께 [[강화도]]로 유배되고, [[1801년]] [[상산군부인 송씨|상산군부인 송마리아]]와 [[평산군부인 신씨 (상계군)|평산군부인 신마리아]]가 [[천주교]]에 귀의한 일로 사형당하자 아버지 [[은언군]] 이인과 함께 새벽에 도주하려다가 체포되었다. [[1812년]](순조 12) 당시 나이 30대였으나 미혼이었으며, [[1813년]] 이후의 행적은 미상이다. 자녀가 없었고 [[조선 철종|철종]] 즉위 후에도 조명받지 못하고 증직과 증작도 내려지지 않았다. [[시호]]에 대한 기록은 없다.
 
한때 [[상계군]] 또는 [[풍계군]]의 어릴 적 이름으로 추정되었으나 출생년대가 다르다. [[전산군부인 이씨]]의 일찍 죽은 첫 아들이며 첫 이름이 쾌득이었던 전계대원군의 친형과 동일인물인지, 혹은 [[은언군]] 이인의 또다른 첩이 낳은 자녀로 [[이성득 (조선 왕족)|이성득]]의 동복 동생인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본관은 [[전주 이씨|전주]]이고, 자와 호는 미상이다.
 
== 생애==
그는 [[은언군]]의 아들이었으나 왕족으로 예우받지 못했다. 그에 관련된 기록은 대부분 철종, 고종 때 삭제되어서 알 수 없다. 한때 그의 이름이 [[상계군]] 이담의 어릴 적 아명으로 추정되었으나 [[상계군]]은 [[1786년]] 의문의 독살은 당했고, 그의 이름은 [[1801년]](순조 1) 이후의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비변사등록]] 기사에 등장한다. [[비변사등록]]의 [[1812년]] [[2월]] [[강화부]]로 파견된 금부도사 심노숭(沈魯崇)이 조정에 보고한 보고서에 의하연 그는 당시 만32세였으며, 당시 미혼이었다 한다. 한때 그는 [[풍계군]]과도 동일인물로도 추정되었으나 [[풍계군]]은 선원록 선원보략에 의하면 [[1783년생]] 이라 한다.
 
[[1801년]](순조 1) [[3월]] 적모 [[상산군부인 송씨]]와 적형수 [[평산군부인 신씨 (상계군)|평산군부인 신씨]]가 [[천주교]]에 귀의한 일로 사사당한 뒤 천극죄인 신분이 되어 집에 가시울타리가 쳐졌다. 그해 [[5월 27일]] 새벽 3~4시 경 이철득은 아버지 [[은언군]] 이인과 함께 가시덤불을 뚫고 강화도에서 탈출하려다가 강화와 김포의 경계에서 병졸에게 적발, 체포되고, 강화 유수 황승원(黃昇源)의 탄핵을 받았다.<ref>순조실록 3권, 1801년(순조 1년, 청 가경 6년) 5월 28일 계묘 4번째기사, "황승원이 은원군과 그 아들 철득이 달아나다 잡힌 일을 장계하다"</ref> 아버지 [[은언군]] 이인도 [[5월 29일]] 사사령을 받고 [[6월 30일]] 사사되었다. 그는 [[천극죄인]]의 신분이 되어 형제인 [[이성득 (조선 왕족)|이성득]], [[풍계군|이당]], [[전계대원군|이광]] 등과 함께 [[강화도]]의 한 민가에 감금되었다. 그는 다른 형제들 성득, 이당, 쾌득(해동) 등과 같이 유배지에서 지속적으로 감시를 받았다.
 
[[1805년]] [[8월 27일]] [[강화도]]에 이철득, 이성득, 이쾌득이 감금당한 집에 불이 나 [[강화부]]유수 오재소(吳載紹)가 조정에 장계를 올려 보고하였다.<ref>승정원일기 1898권 1805년(순조 5년, 청 가경 10년) 8월 29일 기유 19번째 기사</ref> [[1812년]](순조 12) [[2월 24일]] [[강원도]][[관찰사]] 이호민(李好敏)의 비밀 계획에 의해 [[강화도]]로 파견된 [[의금부|금부]][[도사]]의 보고서에 의하면 당시 그는 얼굴이 철색이고 구레나룻이 짧고 다소 비대하였다 한다.
 
[[1817년]](순조 17) [[11월 30일]] 형 [[이성득]]이 형문을 받다가 고문치사하면서 [[조선 순조|순조]]는 은언군의 자녀들을 석방하려했다. [[조선 순조|순조]]는 특별 명령을 내려 이철득과 이쾌득을 임시로 풀어주었다.<ref>"승정원에서 의계하여 죄인을 옮기면 안된다고 하였으나, 듣지 않다", 순조실록 20권, 1817년(순조 17년, 청 가경 22년) 11월 30일 기사 2번째기사</ref> 이후의 행적은 미상이다.
** 형 또는 이복 형 : [[이성득 (조선 왕족)|이성득]](李成得, [[1775년]] ~ [[1817년]] [[11월 27일]])
 
== 주석각주 ==
{{각주}}
 

편집

1,373,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