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토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시토회'''(Ordre cistercien, Ordo Cisterciensis)는 [[로마 가톨릭교회|가톨릭교회]]의 [[봉쇄 수도회]] 가운데 하나이다. 시토 수도회의 수도자들은 하얀색 수도복 위에 검은색 스카풀라레를 걸치는데, 이 때문에 이따금씩 ‘백의(白衣) 수도자들’이라고도 일컬어졌다. 시토회 생활의 역점은 수작업과 자급자족이며, 많은 시토회 소속 수도원들은 전통적으로 농업이나 맥주 제조 등의 활동을 통해 자체적으로 경제를 부양하고 있다.
 
시토회라는 수도회 명칭은 [[프랑스]] 중동부 [[디종]] 인근의 마을 시토에서 유래한 것이다. [[몰레즘]] 수도원 출신의 베네딕토회 수사 무리가 [[성 베네딕토 규칙]]을 보다 엄격하게 따르기 위한 목적으로 1098년 시토에 대수도원을 건립하였다. 이들 초창기 멤버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수사들은 [[몰레즘의로베르 로베르토드 몰렘]], [[시토의 알베릭 드 시토]], 잉글랜드에서 온 [[스티븐 하딩]]이었는데, 모두 초창기 [[시토 대수도원]]의 [[아빠스]]를 지냈다. [[베르나르 드 클레르보]]는 30명의 동료들과 함께 1110년대 초기에 시토 대수도원에 입회하였으며, 시토 수도회를 급속하게 확장시키는데 큰 공헌을 하였다. 12세기 말엽까지 시토회는 프랑스에서 뻗어나가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스페인, 포르투갈, 이탈리아, 동유럽 등지로 진출하였다.
 
1983년 교황청 연감을 인용하면 아래와 같다.
 
1098년 프랑스 부르군드지방 시토(Citeaux)에서 성 [[로베르토로베르 드 몰렘]]([[:fr:Robert de Molesme|St. Robert de Molesme]])가 설립한 수도원에서 시작된 수도회. 회의 이름은 모원의 지명에서 비롯되었다. 성 베르나르 드 클레르보의 기여로 크게 발전하였으며, 곧 서부유럽으로 확산되어 13세기 중엽에는 680여 개의 소속대수도원들이 있었다. 은수적인 수도회의 생활양식으로 교회, 제구, 제의 등이 매우 소박하며 성 베네딕토의 회칙을 기초로 한 규범을 준수하여 단식, 침묵, 단순노동 등이 매우 엄격하게 준수되었다. 1119년 [[교황 갈리스도 2세]]에 의해 인가된 ‘사랑의 헌장’(Charta Caritatis)이 회헌이 되었으며 이런 시토의 규정들은 다른 중세수도원들, 특히 의전수도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 17세기에 시토회에 각 국가단위의 구심점들이 형성되자 시토에 있는 수도원은 국외 시토회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하였다. 그러나 초기의 엄격한 회칙을 문자 그대로 해석하려는 운동이 시작되어 이것은 라 트라프(La Trappe)의 수사들에 의해 실현되었다. 1902년 [[교황 레오 13세]] 때 트라피스트회는 시토회에서 ‘엄률 시토회’로 분리하여 독립하였고, 이전의 시토회는 ‘성 시토회’로 존속하였다. 1898년 시토 대수도원이 복구되었을 때 엄률을 채택하였으며 로마에 거주하는 시토의 아빠스는 엄률시토회의 총장이 되었다. 현재 11개 수족에 1,318명의 회원이 있다(1983년 교황청연감).
 
{{로마 가톨릭 수도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