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번역 더
(기계번역 수준;;)
(번역 더)
[[1944년]] 공군 [[비행장]]으로 개항했으며 [[1982년]] 민간인에게 개방되면서 여객 운송이 시작되었다. 이름은 [[괌]] 출신으로 [[미국 하원]]출신의 최초의 대의원({{lang|en|delegate}})이였던 앤토니오 보르자 원 팻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유나이티드 항공]]의 [[허브 공항]]으로 사용되고 있다.
 
== 세관, 입국심사, 보안검사 ==
== 구성 ==
도착 승객의 보안 검사는 [[미국 관세국경보호청|관세국경보호청]](입국심사만), 괌 세관검역청이 실시한다. 출발 승객의 보안 검사는 [[미국 교통안전청|교통안전청]]이 실시한다.
 
=== 세관 ===
괌은 미국 세관의 관할권 밖에 있으므로, 괌에 도착하는 승객의 세관 검색은 괌 세관검역청에 의해 실시된다. 미국으로 향하는 유일한 도착지인 호놀룰루로 환승하는 승객만 미국 관세국경보호청 검색을 받는다.
 
=== 입국심사 ===
미합중국 관세국경보호청이 외국 영토에서 도착하는 모든 승객을 심사한다.
 
미국 본토와 별도의 비자 조건을 가지는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출발하는 승객은 괌으로 향하는 비행기 탑승 전에 사전 심사를 받는다. 호놀룰루로 가는 직항 승객은 항공기 탑승구에서 미국 입국 적격성 여부를 검사받는데, 괌과 북마리아나 제도의 비자 면제 제도는 나우루, 뉴질랜드, 대만 (호주에 등록된 자에 한함), 대한민국,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싱가포르, 영국, 일본, 중국, 파푸아 뉴기니, 호주, 홍콩 (홍콩 신분증 필요)에서 오는 여행자에게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기 때문이다.
 
미국 시민은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괌으로 입국하는 데 여권이 필요하지 않으며, 다른 신분증도 입국에 사용될 수 있다. 제3국에서 미국과 괌으로 여행하는 여행하는 미국 시민은 여권이 필요하다.
 
호놀룰루와 북마리아나 제도로 떠나는 승객을 제외한 모든 승객은 게이트로 가기 전에 미국 관세국경보호청의 보안검색을 받는다. 모든 출발 비행기는 괌의 관세 관할구역에 속하므로, 별도로 수하물을 다시 부칠 필요는 없다.
 
== 구성시설 ==
=== 터미널 ===
현재 사용되는 여객 터미널의 1차 공사는 1996년 9월 10일에 완공되었다. 55만제곱피트 (51,000 제곱미터)의 터미널은 새 관세청/입국심사 홀과 710대의 자동차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을 포함했다. 1998년에 공사 2단계가 완공되었고, 이 터미널을 완공하는 데 소요된 비용은 741만 미국 달러이다. <ref>{{웹 인용 |제목=Timeline |url=http://www.guamairport.com/about-your-airport/history-and-timeline/timeline |웹사이트=Guam International Airport Authority |확인날짜=2018-08-01}}</ref> 터미널은 3층 건물이며, 1층에 도착 시설 (관세청과 수하물 회수 시설 포함)이 있다. 1층에는 공항경찰대와 오락 시설, 하파 아다이 공원도 위치하고 있다. 출발층에는 항공사 카운터가 존재하며, 3층에는 게이트, 입국심사 시설, 공항 사무실이 존재한다. <ref>{{웹 인용 |제목=Terminal Layout |url=http://www.guamairport.com/wp-content/uploads/2010/05/giaa-terminal-layout.pdf |웹사이트=Guam International Airport Authority |확인날짜=2018-08-01}}</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