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erence between revisions of "박기서 (1948년)"

 
== 사회 반응 ==
이 사건에 대해 '뒤늦게나마 안두희가 죗값을 치렀다.'라는 반응과 "안두희의 죽음에 연민은 없으며 진실규명이 남아 있다."라는 반응들이 나왔으며 박기서의 행동을 '독립운동가'로 칭송하는 평가도 나왔다. 반면 '안두희가 죽어 암살사건의 배후가 가려지게 되었으므로 그는 애국자가 아니라 오히려 배후를 감춘 사람'이라는 평가도 있었고, '중풍을 앓는 노인을 때려죽인 것은 명백한 [[린치|사형]](私刑)'이라는 비난도 나왔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6102500329122005&editNo=45&printCount=1&publishDate=1996-10-25&officeId=00032&pageNo=22&printNo=15919&publishType=00010 안두희 살해 각계의 반응], 경향신문, 1996-10-25 작성.</ref> 그러나 미국의 학자 부르스 링컨이 그의 책명처럼 백범 김구 암살범을 몽둥이로 때려죽인 박기서 씨와 같은 행위는 실정법상 살인죄에 해당하지만 '거룩한 테러'라는 주장도 있다. 권중희 저서 《역사의 심판에는 시효가 없다》가 박기서의 범행동기가 되었다는 것이 알려지자 주요 서점에 책을 구입할 수 있느냐는 시민들의 전화문의가 폭주하기도 했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6102500329123007&editNo=45&printCount=1&publishDate=1996-10-25&officeId=00032&pageNo=23&printNo=15919&publishType=00010 권중희 저 '역사의 심판...' 불티], 경향신문, 1996-10-25, 정길근 기자.</ref>
[출처] 백범김구와 독립운동가의 사진전, 그리고 암살범 안두희 때려죽인 의열시민 박기서씨|작성자 하얀나비
 
 
권중희 저서 《역사의 심판에는 시효가 없다》가 박기서의 범행동기가 되었다는 것이 알려지자 주요 서점에 책을 구입할 수 있느냐는 시민들의 전화문의가 폭주하기도 했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6102500329123007&editNo=45&printCount=1&publishDate=1996-10-25&officeId=00032&pageNo=23&printNo=15919&publishType=00010 권중희 저 '역사의 심판...' 불티], 경향신문, 1996-10-25, 정길근 기자.</ref>
 
== 같이 보기 ==
Anonymous us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