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 생애 ==
[[1793년|1773년]] [[6월 22일|11월 18일]] 제11대 쇼군 [[도쿠가와 이에나리]]의 차남으로 [[에도 성]]에서 태어났다. 맏형인 [[다케치요(竹千代)]]가 요절했기 때문에 장군장군의 후계자가세자가 되어 [[1837년]]([[덴포]] 8년)에 45세에 장군직을 물려받았지만, 이에나리가 중진으로 강력한 발언권을 보유하고 있었다. [[1841년]], 이에나리의 사후 이에요시는 넷째 아들 이에사다를 장군 후계자로 정했다. 또한 노중 수좌로 [[미즈노 다다쿠니]]를 중용하고 이에나리파를 숙청하고 [[덴포의 개혁]]을 진행시켰다. 다다쿠니는 막부 재정 재건에 나서 여러 개혁을 진행하였고, 철저한 사치 단속과 긴축 재정 정책을 채택했기 때문에 세인들의 지지를 얻지 못했다. 또한 언론 통제도 행하며, [[다카노 조에이]]와 [[와타나베 가잔]] 등의 개혁파 학자를 탄압했다. (만사의 옥)
 
[[1843년]]([[덴포]] 14년) 막부가 [[에도]], [[오사카]] 주변의 [[다이묘]], [[하타모토]] 영지를 막부 직할 영지로 편입하려고 상부의 지령을 발령하자 맹렬한 반발을 사서 이에요시의 판단으로 이듬해 철회를 하면서, 다다쿠니는 실각하고 덴포의 개혁은 좌절되었다. (이후 다다쿠니를 노중에 재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