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부샤 카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7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그녀는 원 영종 [[린친발|린첸발]](懿璘質班)의 생모였다. 성(姓)은 내마진씨(乃馬眞氏)로, 모친은 [[원 태정제]]의 누이인 수녕대장공주(壽寧大長公主)이다. 명종이 잠저(潛邸)시절안 [[태정 (원)|태정]] 3년([[1326년]])에 명종의 2자(次子) 린첸발을 출산(出産)하였다.
 
[[천력 (원)|천력]] 2년([[1329년]]), 명종이 황제가 되자 바부샤는 정궁황후로 책봉되었다. 하지만 6개월 후인 [[8월 30일]], 명종이 갑자기 죽자, 명종의 동생인 문종 [[투그테무르]](圖帖睦爾)가 복위하였다.([[지순 (원)|지순]] 원년인 [[1330년]])
 
투그테무르가 복위하자 투그테무르의 황후 [[부다시리 (원나라)|복답실리]](卜答失里)는 교활한 마음을 품고 쿠살라의 장남인장남 [[토곤 테무르]](妥懽貼睦爾)를 중앙정권에서 내쳤고, 자신의 심복인 환관 바이주(拜住)와 함께 바부샤 황후를 살해(杀害)하였다. ([[지순 (원)|지순]] 원년, [[1330년]]) 사후 그녀의 아들 린첸발이 [[원 영종]](元寧宗)으로 투그테무르를 계승하였다.
 
원 태정제 [[예순테무르]](也孫鐵木兒)의 부인 중 한 명인 살다바라(撒答八剌)와 바부샤는 자매(姉妹)지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