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와 천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히로히토가 즉위한 직후 몇 년 동안 일본은 좌익과 우익의 대립으로 극심한 혼란에 시달렸다. 다이쇼가 죽은 뒤 휴회 상태였던 [[제52차 제국 의회]]는 1927년 1월 18일에 다시 열렸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27011900209201028&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27-01-19&officeId=00020&pageNo=1&printNo=2290&publishType=00020 18일부터 재개된 양원]<!--임의 번역-->, 동아일보, 1927년 1월 19일.</ref> 제국의회에서 쇼와 천황은 궁중 측근들과 함께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했다.<ref name="빅스_214">빅스, 214쪽 ~ 218쪽.</ref> 우선 메이지 천황을 경축하여 새 천황 히로히토를 간접적으로 미화하기 위해 메이지 천황이 태어난 날인 11월 3일을 [[문화의 날 (일본)|메이지의 날]]({{llang|ja|明治節}})로 제정하여 3월 3일에 공표하였다.<ref name="빅스_214"/> 그리고 추밀원은 시데하라 외무대신의 대중국 정책을 공격하여 와카쓰키 내각을 총사직하게 했다.<ref name="빅스_214"/><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27041700200101001&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27-04-17&officeId=00020&pageNo=1&printNo=s1&publishType=00030 와카쓰키 내각 총사직], 동아일보, 1926년 4월 17일.</ref> 그 후, 가와이, 진다, 마키노, [[이치키 기토쿠로]] 등이 천황과 상의해, 육군대장 [[다나카 기이치]]를 새 총리로 세웠다. 다나카의 총리 선임 때부터 [[이누카이 쓰요시]] 총리가 암살당할 때까지 총리 인선은 궁중 측근을 비롯한 내대신들이 담당하게 되었고 사이온지는 이들의 선택에 재가를 가하는 데 그치게 됐다.<ref name="빅스_214"/> 1927년 4월 20일에 [[다나카 기이치 내각]]이 출범했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27042000209201005&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27-04-20&officeId=00020&pageNo=1&printNo=2381&publishType=00020 다나카 내각의 실현과 그 후], 동아일보, 1927년 4월 20일.</ref> 쇼와 천황은 마키노를 통해 다나카 기이치 내각의 각종 정책에 간섭했다.<ref name="빅스_214"/>
 
쇼와 왕은천황은 1928년 6월 4일, [[장쭤린]]이 제국 육군의 계략으로 기차를 타다 폭사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이를 불문에 부쳐 은폐하려 했으며<ref name="빅스_237">빅스, 237쪽.</ref> 1929년 7월에 다나카의 후임으로 온건 외교 노선을 표방한 [[입헌민정당]] 총재 [[하마구치 오사치]]를 새 총리로 지명했다.<ref name="빅스_237"/> 미국·영국과의 외교적 충돌을 꺼려했던 쇼와 천황과 궁중 측근들은 해군 군비 축소 문제에 대한 가토 히로하루의 의견을 뿌리쳤으며 가토와 육군중장 [[아라키 사다오]], 도고 헤이하치로, 오가사와라 나가나리의 방해에도 아랑곳않고 하마구치가 순양함 톤수 비율에 대해 영국, 미국과 타협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ref name="빅스_237"/> 다나카가 있었던 정우회는 이 일을 두고 하마구치 총리와 마키노, 스즈키, 가와이 등의 측근들을 ‘군주 주변의 간신배’라고 규탄했다.<ref name="빅스_237"/> 그 후 1930년 4월 22일, 일본이 영국, 미국과 런던 해군 감축 조약을 체결하자, 정우회와 [[군령부]] 등은 반대 여론을 부추겼으며 같은 해 11월 14일에 쇼와 천황이 [[오카야마현]]에서 육군 특별 대연습을 지휘하던 사이 하마구치 총리를 극우 폭력배이자 [[애국사]] 단원인 [[사고야 도메오]]가 저격했다.<ref name="빅스_237"/><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30111500209201001&editNo=1&printCount=1&publishDate=1930-11-15&officeId=00020&pageNo=1&printNo=3548&publishType=00020 권총 괴한, 돌연 하마구치 총리에게 총격], 동아일보, 1930년 11월 15일.</ref><ref group="주해">저격을 당한 하마구치는 1년 후인 1931년 8월 26일에 사망했다. 그 전인 같은 해 4월에 총리 자리에서 물러났다.</ref> 이 사건은 쇼와 천황을 중심으로 하는 궁중 세력과 정당 내각 사이의 우호 관계를 깨뜨리는 계기가 됐다.<ref name="빅스_237"/> 이듬해 4월 14일, 후계자 와카쓰키 레이지로가 다시 내각을 구성했지만, 군비 축소를 둔 육군과 해군의 대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ref name="빅스_237"/>
 
== 침략 시대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