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6 바이트 추가됨 ,  9개월 전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14)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14))
[[파일:김수환1.jpg|썸네일|오른쪽|195px|보통학교 재학 시절의 김수환(가운데)]]
 
보통학교 1학년 재학 중 아버지 김영석이 세상을 떠났다. 어머니 서중하는 "아비 없는 자식이라는 말을 들어서는 안 된다."며 자식들을 엄하게 키웠다. 그러나 김수환은 생전에 회고하기를 "어머니는 자식들 교육에 엄하셨지만 먹는 것, 입는 것은 마치 부잣집처럼 해주셨다. 그 대신 사치란 있을 수 없었고 심지어 엿이나 과자 같은 군것질도 할 수 없었다."라고 회고하였다.<ref name="mk1">{{뉴스 인용|제목=김 추기경 "더 가난해야 했고 더 사랑해야 했다"|url=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9&no=98276|출판사=매일경제|저자=문일호|날짜=2009-02-16}}{{깨진 링크|url확인날짜=2009-02-20|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41006111216/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9&no=98276 |보존날짜=2014-10-06|깨진링크=예}}</ref>
 
그의 어릴 적 꿈은 상인이 되는 것이었다. 보통학교를 졸업하면서 읍내 상점에 취직해서 5년쯤 장사를 배워 독립하고서 25살이 되면 결혼할 생각이었다.<ref name="hankooki1">{{깨진 링크}}{{뉴스 인용|제목="내 어머니처럼 큰 사랑 베풀지 못해 후회"|url=http://news.hankooki.com/lpage/life/200412/h2004121618443123340.htm|출판사=한국일보|저자=김범수|날짜=2004-12-16}}{{깨진 링크|url=http://news.hankooki.com/lpage/life/200412/h2004121618443123340.htm }}</ref> 그러나 상급학교 진학과 [[그리스도]] 신앙의 영향 등으로 [[성직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보통학교에 다닐 때 그와 넷째 형 [[김동한 (1919년)|김동한]]은 어머니로부터 불려가 나중에 [[사제]]가 되라는 권유를 받고 그 길을 걷게 된다.<ref name="donga4" /><ref>{{뉴스 인용|제목="자기 것 소중하면 남의 것도 소중한 법" <김수환추기경 어록>|url=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09/02/16/200902160626.asp|출판사=해럴드경제|저자=김재현|날짜=2009-02-16}}</ref>한편 어머니는 방랑벽이 있던 그의 맏형을 [[만주]]까지 찾아가 데려왔다고 하며 김수환은 훗날 어머니의 깊은 신앙심과 사랑의 영향을 받게 되었다고 고백하였다.<ref name="donga4" />

편집

204,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