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쟁과 여걸민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한편 궁궐로 돌아온 민비는 황 선전관으로 알고있던 그 자의 정체가 조중구의 동생이었다는 것을 알게되면서 그에게 호감을 보이게 되고 조승구는 청군에 의해 붙잡혀서 총살형에 처해졌으나 다리에 총상만을 입어서 겨우 살아나 [[일본]]으로 건너간다.
 
다시 실권을 잡은 민비는 일본을 견제하기 위해 청과 아라사([[러시아]])와 동맹관계를 맺으려 하고 이에 일본 공사관은 자신들을 견제하는 민비를 제거하기로 결심하고 낭인들을 궁궐로 보내서 민비를 찾아다니게 된다. 그리고 운현궁을 떠나 공덕리 자택에 머물던 대원군은 친일파이자[[친일파]]이자 훈련대장인 우범선으로부터 민비를 죽이는데 성공하면 왕으로 오르게 해주겠다는 일본 공사관의 조건을 듣고 가마를 타고 궁궐로 간다.
 
한편 일본에서 장교로 있다가 조선에 돌아온 조승구는 민비를 구하기 위해 일본군과 교전을 하다가 민비가 쏜 총탄에 맞아 부상을 입게되고 민비는 조승구를 부축하며 궐밖으로 나가지만 결국 일본 낭인과 첩자로 들어온 일본 여자아이인 하나꼬에 의해 발각되어서 낭인이 휘두른 칼에 찔려서 그 자리에서 숨지고 일본 낭인들에 의해서 시신이 불에 타게되고 조승구도 부상을 입은 와중에 기어서 민비에게 다가가려고 하지만 끝내 숨을 거둔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