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4 바이트 추가됨 ,  4개월 전
그는 투신 전까지도 [[아동 청소년법]]과 [[게임 셧다운제]] 등의 개정을 촉구했다. 그는 "지금 국회에 발의된 성판매 여성은 무죄이고 성구매 남성만 처벌하는 (성매매특별법 개정)은 절대로 반대합니다.", "[[아동청소년보호법]] 제2조 5호(아동 청소년 이용 음란물에 관한 조항)는 반드시 실제 아동, 미성년자인 경우일 때만 처벌하는 것으로 개정해야 합니다." 라며 [[성매매]] 남성만 처벌하는 [[성매매 특별법]]을 반대, [[아동청소년법]]의 개정의 구호를 외쳤다. 그는 자신은 살아돌아올 것이라며 왜 죽는다고 생각하느냐며 자신이 전투수영도 배웠음을 언급하였다.
 
성재기의 한강 투신 예고는 비판 여론을 몰고 왔다.<ref name="kuksone">[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0572296 성재기, 투신 사흘 만에 결국 시신으로… 죽음으로 이어진 퍼포먼스] 국민일보 2013.07.29</ref> 성재기는 [[7월 25일]] "왜 투신하면 죽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구차하지 않은 방법으로 돈을 빌려 달라고 하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한다고 생각해 달라"고 트위터에 적었다. 그리고 앙뒤져띠. 그러나 투신 계획을 철회하지는 않았다.<ref name="kuksone"/> 그는 죽을 지도 모른다는 우려에 대해 그는 내가 죽음으로서 열악한 남자들의 권리를 되찾는다면 기꺼이 웃으면서 죽을 자신이 있다고 답했다. [[가부장제]]가 사라진 지가 언제인데 아직까지도 남자들에게 가부장의 역할을 강요한다며, 가령 남자들에게 무조건 군대에 가라고 강요하는 것과, 회사에서 무한한 야근과 특근, 적은 월급에도 열심히 일하라고 강요하는 것부터가 바로 남자들에 대한 [[가부장제|가부장적]] 책임감, 의무 강요라고 지적했다. 성재기는"내가 잘못되면 남성연대의 제2대 대표는 [[한승오 (1978년)|한승오]] 사무처장이 이어받을 것"이라며 극단적 상황에 대한 가능성까지 언급했다.<ref name="kuksone"/>
 
[[2013년]] [[7월 26일]] [[서울특별시]] [[마포대교]]에서 [[투신]]하였다가 실종, 3일만인 [[7월 29일]] 오후 4시 10분께 [[서강대교]] 밤섬 인근시신으로 발견되었다.<ref name="omais">[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891063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빈소 여의도성모병원에 차려져] 오마이뉴스 2013.07.30</ref> 성재기가 [[마포대교]] 남단 140m 지점에서 뛰어내릴 때 [[한국방송공사|KBS]] 기자가 취재하고 있었다. 이 기자들이 취재하면서 투신을 만류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타나기도 했다.<ref name="tutus">[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2184208&cloc= "'성재기 대표 자살방조 논란' KBS, 구조 여유 없었다"]</ref> 당시 인터넷을 통해 일파만파 퍼진 성 대표의 투신 당시 사진엔 [[마포대교]] 난간 밖에 매달린 성 대표와 이를 카메라로 찍고 이는 남성연대 회원 2명, [[한국방송공사|KBS]] 카메라 기자가 나와있다.<ref name="jungko030726">[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2184322&ctg=1200 성재기 투신 목격자, "마침 마포대교 건너다…"] 중앙일보 2013.07.26</ref> KBS 측은 '취재진은 취재보다도 인명구조가 우선이라는 생각에 경찰과 수난구조대에 1차 구조신고를 했고, 뛰어내린 직후 수난구조대에 2차 구조신고를 했다'며 '정황상 구조에 나설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밝혔다.<ref name="tutus"/>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