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인노첸시오 2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교황 인노첸시오 2세; 예쁘게 바꿈)
}}
 
'''교황 인노첸시오 2세'''({{llang|la|Innocentius PP. II}}, {{llang|it|Papa Innocenzo II}})는 제164대 [[교황]](재위: [[1130년]] [[2월 14일]] ~ [[1143년]] [[9월 24일]])이다. 본명은 '''그레고리오 파파레스키'''({{llang|it|Gregorio Papareschi}})이다. 그의 선출은 논란의 대상이 되어, 재임 첫 8년은 대립 교황[[대립교황 아나클레토 2세의2세]]의 지지자들에 맞서 교황으로서의 합법성을 인정받기 위한 투쟁으로 점철되었다. 대립 교황에대립교황에 맞서 그는 신성 로마 제국 황제 [[로타르 3세]]와 의견의 일치를 보면서 그의 지지를 얻었다. 인노첸시오 2세는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를 주재하였다.
 
== 생애 초기 ==
파파레스키는 트라스테베레 구역의 로마인 가정에서 태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아마도 그는 [[대립 교황대립교황 클레멘스 3세]](라벤나의 길베르트)를 개인적으로 수행한 성직자들 중의 한 사람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교황 파스칼 2세]]는 그를 부제급 [[추기경]]에 서임하였다. 능력을 인정받은 그는 [[교황 젤라시오 2세]]와 동행하여 프랑스로 건너갔다.<ref>''New Schaff-Herzog Encyclopedia'', vol. 5, ''s.v.'' "Onnocent II" ([http://www.ccel.org/ccel/schaff/encyc05/Page_497.html on-line text]).</ref> 그는 [[교황 갈리스토 2세]]로부터 각종 요직을 두루 거치며 여러가지 임무를 수행하였는데, 그 중 하나는 [[보름스 협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보름스]]로 교황 사절로 간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1122년에는 신성 로마 제국 황제 [[하인리히 5세]]와의 평화 협정을, 1123년에는 프랑스 국왕 [[루이 6세]]와 평화 협정을 맺기 위해 교황 사절로 파견되었다.
1130년 교황 호노리오 2세가 선종한 순간 추기경단 안에는 긴장감이 감돌았고 분열을 막기 위하여 추기경들은 교황청 상서국장 아이메릭에 의해 구성된 8명의 추기경 선거인단에게 교황 선거를 위탁하기로 결정했다. 노년층이 추기경단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었으나 젊은 층은 위원회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교회 내적 쇄신을 추구하던 그레고리오 파파레스키 추기경이 다섯 표를 얻고 서둘러 선출되어 교황 인노첸시오 2세가 되었다.<ref>The ''Historia Compostelana'', composed in Galicia (Spain) for the bishop of Santiago de Compostela, provides information on the details of the disputed election of 1130.</ref> 그는 호노리오 2세의 선종 후 다음날인 2월 14일에 교황으로 정식 등극하였고 젊은 추기경들이 환호로써 맞이하였다.
 
그러나 숫자적으로 많은데다가 변혁을 두려워하던 노년층은 이에 불응하여, 아이메릭의 반대자였던 가문인 프란지파니 출신의 피에트로 피에르레오니 추기경을 선출하였다. 피에르레오니는 스스로 [[대립 교황대립교황 아나클레토 2세|아나클레토 2세]]라고 자처하였다. 이리하여 극심한 분열이 일어났다. 쌍방이 추기경단에 의해 선출되었기 때문에 문제는 심각해졌다. 아나클레토의 지지자들은 로마를 장악할 수 있을 만큼 여러 세력이 뭉쳐 강대했기 때문에 인노첸시오 2세는 하는 수 없이 북쪽으로 피신하는 수 밖에 없었다.
 
== 교황 ==
 
===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 ===
1139년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에서 대립 교황대립교황 아나클레토를 지지했던 시칠리아 왕 [[루지에로 2세]]가 [[파문]]되면서 마침내 교회는 평화를 되찾았다. 인노첸시오 2세의 남은 재위기간은 고대 성당인 [[산타 마리아 인 트라스테베레 성당]]을 완전개 개축한 것 외에는 특별히 업적이라고 내세울 만한 것이 별로 없다. 오랜 분열이 로마에 끼친 해악을 없애기 위한 그의 노력은 [[가톨릭 부르쥬 대교구|부르쥬 대주교]] 후보자 문제를 놓고 지금까지 자신을 지지해왔던 프랑스의 [[루이 7세]]와 분쟁을 벌이면서 거의 수포로 돌아갔다. 인노첸시오 2세는 프랑스 왕국 전역에 성무 금지 명령을 내리는 한편 인노첸시오 2세를 인정하기를 거부했던 [[티볼리]]와도 다툼을 벌였다.
 
또한 1139년 《모든 완벽한 선물》(Omne Datum Optimum)에서 인노첸시오 2세는 오직 교황만이 21세 이하의 종교적 군사적 조직인 [[성전 기사단]]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선언했다. 이것은 성전 기사단의 권력과 부를 쌓는데 핵심이 되었으며, 역설적이게도 1307년 10월 그들이 진압당하는 사건을 초래하는데 일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