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7 바이트 제거됨 ,  7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설명합치기)
태그: m 모바일 웹
{{다른 뜻 설명|이 문서는 1392년에 이성계가 세운 나라에 관한 것입니다. 기원전에 단군이 세운 고대 국가에 대해서는 [[고조선]] 문서를, 1897년 이후의 조선에 대해서는 [[대한제국]] 문서를, 그 밖의 다른 뜻에 대해서는 [[조선 (동음이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조선 표}}
'''조선'''(朝鮮, {{중세 국어|됴션}} <small>[[근대 한국어]]</small>: 져션<ref>이수(李洙) 등(1795), "중간노걸대언해(重刊老乞大諺解)"</ref>, {{문화어|조선봉건왕조(朝鮮封建王朝)<ref>{{웹 인용|url=http://www.naenara.com.kp/ko/history/period.php|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190701053405/http://www.naenara.com.kp/ko/history/period.php|title=조선력사 시대구분표|archivedate=2019-07-01|website=[[내나라 (웹사이트)|내나라]]|access-date=2019-07-01}}</ref> 또는 리조조선(李朝朝鮮)}}<ref>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출판된 《백과전서》 제2권(과학, 백과사전출판사, 1983년) 547쪽에는 “리조조선”의 표제어로 등록되어 있으며 “당시의 나라이름은 조선이였으나 오늘의 조선 또는 고대국가인 고조선과 구별하기 위하여 그 왕실의 성을 따서 리조조선 또는 리씨조선이라고 부르며 이를 략칭하여 리조라고도 한다.”라고 기술되어 있다. 이 리조조선의 범위는 1392년부터 1910년까지이다.</ref>, [[1392년]]~[[1897년]])은 [[유학 사상|유학]]을 통치 이념으로 삼아 [[한반도]]를 505년 간 다스렸던 왕조이다. [[고려]] 말 [[신진 사대부]]의 지지를 등에 업어 무관 [[조선 태조|이성계]]가 건국하였고, [[대한제국 고종|고종]]이 선포한 [[대한제국]]으로 계승되었다.
 
추존된 임금 [[조선 환조|환조 이자춘]]의이자춘의 아들이자 고려의 신흥 무인세력이었던 [[조선 태조|이성계]]는 1388년 [[위화도 회군]]으로 [[군사정변]]을 일으켰다. 그는 [[창왕]]·[[공양왕]]을 제멋대로 왕위에 올렸다가 [[신돈]]의 사생아라고 사건을 조작하여 폐위하는 등 정권·군권·경제권을 쥐고 흔들었고, 전제 개혁을 단행했다. [[1392년]] 음력 7월 17일에는 [[공양왕]]이 왕대비에게 준 [[옥새]]를 이성계가 받아들어 주변 측근들의 추대로 왕위에 오르면서 조선왕조는 막을 올린다.<ref>[[#태조실록 1413|태조실록 (1413)]] [http://sillok.history.go.kr/id/kaa_10107017_001 1권, 태조 1년 7월 17일 병신년 1번째기사]; 《[[조선왕조실록]]》〈[[:s:태조강헌대왕실록/1년|조선왕조실록/태조실록/1년]]〉7월 17일, 태조가 수창궁(壽昌宮)에서 즉위하였다.</ref> [[1393년]] [[음력 2월 15일|2월 15일]]에는 국호를 '조선'으로 정하였고,<ref>{{서적 인용|url=http://sillok.history.go.kr/id/kaa_10202015_001|제목=태조실록|성=|이름=|날짜=1393년(태조 2) 음력 2월 15일|권=3권|출판사=|장=국호를 조선으로 정하는 예부의 자문|확인날짜=2018-12-13|인용문='왕은 이르노라. 내가 덕이 적은 사람으로서 하늘의 아름다운 명령을 받아 나라를 처음 차지하게 되었다. 지난번에 중추원 사(中樞院使) 조임(趙琳)을 보내어 황제에게 주문(奏聞)하였더니, 회보(回報)하기를, ‘나라는 무슨 칭호로 고쳤는지 빨리 와서 보고하라.’ 하기에, 즉시 첨서중추원사 한상질(韓尙質)로 하여금 국호(國號)를 고칠 것을 청하였다. 홍무(洪武) 26년 2월 15일에 한상질이 예부(禮部)의 자문(咨文)을 가지고 왔는데, 그 자문에, ‘본부(本部)의 우시랑(右侍郞) 장지(張智) 등이 홍무(洪武) 25년 윤12월 초9일에 삼가 성지(聖旨)를 받들었는데, 그 조칙에, 「동이(東夷)의 국호(國號)에 다만 조선(朝鮮)의 칭호가 아름답고, 또 그것이 전래한 지가 오래 되었으니, 그 명칭을 근본하여 본받을 것이며, 하늘을 본받아 백성을 다스려서 후사(後嗣)를 영구히 번성하게 하라.」고 하였소.’ 하였다. 지금 내가 불선(不善)하니 어찌 감히 스스로 경하(慶賀)하겠는가? 실로 이것은 종사(宗社)와 백성의 한이 없는 복(福)이다. 진실로 중앙과 지방에 널리 알려서 그들과 함께 혁신(革新)하게 할 것이니, <ins>지금부터는 고려(高麗)란 나라 이름은 없애고 조선(朝鮮)의 국호를 좇아 쓰게 할 것이다.</ins>'}}</ref> [[1394년]]에는 [[한양]]을 도읍으로 하여<ref>{{서적 인용|url=http://sillok.history.go.kr/id/kaa_10310025_001|제목=태조실록|성=|이름=|날짜=1394년(태조 3) 음력 10월 25일|권=6권|출판사=|장=한양으로 서울을 옮기다|확인날짜=2018-12-13|인용문=한양으로 서울을 옮기었다. 각 관청의 관원 2명씩은 송경에 머물러 있게 하고, 문하 시랑찬성사 최영지(崔永沚)와 상의문하부사 우인열(禹仁烈) 등으로 분도평의사사(分都評議使司)를 삼았다.}}</ref> '재상 중심 정치'를 꿈꾸던 [[정도전]]을 중심으로 고려의 기존 제도를 아주 딴판으로 뜯어고쳤다.
 
형 [[조선 정종|정종]]을 꼭두각시로 세웠다가 곧 왕권을 양위받은 태조의 아들 [[조선 태종|태종 이방원]]은 특권층이 소유하고 있는 개인 사병들을 강제 해산, 조선군에 편입하고 [[호패법]]을 실시하는 등 왕권을 대폭 강화하였고, 정도전을 암살한 뒤 관료 제도를 재상 중심 [[의정부서사제]]에서 임금 중심인 [[육조직계제]]로 개편하였다. [[세종대왕]]은 1443년 [[집현전]]을 궁내에 설치하여 학문을 장려하고, [[장영실]]을 등용하여 아들 [[조선 문종|문종]]과 함께 [[과학]] 발전에도 힘썼으며, [[훈민정음]]을 창제하는 등 애민정치를 펼쳤다. 조카 [[조선 단종|단종]]을 [[계유정난]]으로 몰아낸 [[조선 세조|세조]]는 정통성에 이의를 제기하는 세력을 제거한 뒤 태종처럼 육조직계제를 채택, 왕권을 강화하였고, 《[[동국통감]]》, 《국조보감》 등을 짓기도 했다. 단명한 [[조선 예종|예종]]에 뒤이어 즉위한 [[조선 성종|성종]]은 치국의 근본이 되는 《[[경국대전]]》을 편찬하는 등 문물 제도를 정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