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59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3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
=== 세비반납 공약 파기 논란 ===
지난 2016년 4월13일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현 이완영 의원등 당시 새누리당 소속 후보자 40명은 국민을 상대로 조건부 세비 반납 약속을 했다.
이들은 갑을개혁, 일자리규제개혁, 청년독립, 4050자유학기제, 마더센터 등 대한민국을 위한 5대 개혁과제를 2017년 5월 31일까지 이행하지 못하면 1년치 세비를 국가에 기부 형태로 반납하겠다고 공언하였으며 .계약서를 작성하고“우리는 ‘대한민국과의 계약’에 서약합니다”라며 “서명일로부터 1년 후인 2017년 5월31일에도 5대 개혁과제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새누리당 국회의원으로서 1년치 세비를 국가에 기부 형태로 반납할 것임을 엄숙히 서약합니다”라고 썼다. 거기다가 신문에 전면광고를 내고 이 광고를 1년간 보관해달라고 하였다. 이 약속에 이름을 올린 당시 후보는 40명이다. 이들 중 당선자는 27명(강석호, 강효상, 김광림, 김명연, 김무성, 김성태, 김순례, 김정재, 김종석, 박명재, 백승주, 오신환, 원유철, 유의동, 이만희, 이완영, 이우현, 이종명, 이철우, 장석춘, 정유섭, 조훈현, 정준길, 지상욱, 최경환, 최교일, 홍철호)에 달한다.<ref>{{뉴스 인용|url=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525000040|제목=[단독] 김무성 '세비반납' 약속 D-7...옛 새누리, 대국민 전면광고|성=헤럴드경제|날짜=2017-05-25|언어=ko|확인날짜=2017-06-04|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70529023639/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525000040|보존날짜=2017-05-29|깨진링크=예}}</ref>
 
그러나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지면서 5대과제의 이행은 하나도 되지 않았다. 공약 후 1년이 다되어 세비반납 공약이 논란이 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대 총선에서 당선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년간 5대 개혁과제 법안을 발의함으로써 계약 내용을 이행했다”고 말하였다.
그런데 이중 노동개혁을 위한 고용정책기본법 개정안은 마감 시한인 31일 전날 오전 발의됐되었으며 이들이 앞서 발의한 5개 법안은 이행이 된것이 하나도 없이 모두 해당 상임위에 계류 중인 상태다. 이를 두고 '법안 통과가 되지 않았는데 개혁 과제를 이행했다고 볼 수 있는가', 또 '세비 반납을 피하기 위해 졸속 발의한 것 아닌가' 등의 비판이 일고 있으며 약속했던 세비 반납의 조건이 '과제 이행' 여부였다는 점에서 법안 발의만으로는 약속을 이행했다고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되고 있다.<ref>{{뉴스 인용|url=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5282152005&code=910402|제목=새누리 출신 의원들 ‘세비 반납’은 결국 쇼?|언어=ko|확인날짜=2017-06-04|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70913023824/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5282152005&code=910402|보존날짜=2017-09-13|깨진링크=예}}</ref><ref>{{뉴스 인용|url=http://news.joins.com/article/21623057|제목=자유한국당, '세비반납' 약속 마감 하루 전 법안 발의해 논란|날짜=2017-05-30|뉴스=중앙일보|언어=ko-KR|확인날짜=2017-06-04|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70530161436/http://news.joins.com/article/21623057|보존날짜=2017-05-30|깨진링크=예}}</ref><ref>{{뉴스 인용|url=http://news.kbs.co.kr/news/view.do?ncd=3490303&ref=A|제목=‘대한민국과의 계약’ 파기…세비 반납은 없었다|뉴스=KBS 뉴스|언어=ko|확인날짜=2017-06-04}}</ref>
 
=== 피감기관 돈으로 비서관과 해외출장 ===

편집

190,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