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47 바이트 제거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대비'''(大妃)는 선왕(先王)의 정실부인이며 현왕(現王)의 모후(母后)를 가리킨다. 그러나 [[왕대비]](王大妃)와 [[대왕대비]](大王大妃)를 아우르는 의미로 사용하기도 하며 왕실내에서는 [[중국]]왕조의 [[황태후]](皇太后)와 같은 위치이기도 하다.
{{정리 필요}}
'''대비'''는 왕의 어머니, 할머니 등 왕보다 나이가 많고 직계인 여자를 말한다. 곧, 선왕의 후비를 가리킨다.
 
왕의 어머니였기 때문에 왕들의 집권기간에 대부분 존재해왔으며 대체적으로 왕실의 권위와 안정을 도모하였으나 대비라는 위치를 이용하여 권력의 중심이 되기도 하였다. 대표적인 예로는 [[조선 예종|예종]](睿宗)의 모후인 [[정희왕후]](貞熹王后)와 [[조선 명종|명종]](明宗)의 모후인 [[문정왕후]](文定王后)가 있다.
== 수렴청정한 대비 ==
{{출처 필요}}
대비들 가운데 [[수렴청정]]한 대비도 있다.
 
== 함께 보기 ==
-수렴청정한 대비(6명)
 
* [[왕대비]]
1. 2, 6. 7는 같은 사람이다.
* [[대왕대비]]
 
* [[황태후]]
# 19세의 나이로 예종이 즉위하자 모후인 정희왕후가 왕대비로서 수렴청정을 하였다.
# 성종이 13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할머니인 정희왕후가 7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명종이 12세의 나이로 즉위하여 모후인 문정왕후(文定王后)가 왕대비로서 8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선조가 16세로 즉위하자 명종의 비 인순왕후(仁順王后)가 1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순조가 11세로 즉위하자 계증조모인 영조의 계비 정순왕후(貞純王后) 김씨가 3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왕세손 헌종이 즉위하자 할머니 순원왕후(純元王后:순조의 비) 김씨가 7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철종이 즉위하자 순원왕후가 수렴청정을 하였다.
# 고종이 즉위하자 헌종의 어머니인 조대비(趙大妃)가 수렴청정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