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584 바이트 제거됨 ,  1개월 전
내용 수정
'''우치하 오비토''' 《[[나루토]]》에 등장하는 캐릭터로, 성우는 [[코모리 소스케]]였으나 [[한 메구미]]로 변경되었다.
{{삭제 신청|연습}}
* 우치하 오비토: 카카시, 린과 함께 미나토반이었지만 임무중 돌에깔려 자신의 왼쪽 눈을 카카시에게 자신이 좋아하던 린을 지켜달라며 줬다. 하지만, 우치하 마다라가 살려준후 센쥬의 세포를 받고 카카시가 린을 죽이는 모습을 본후 분노와 증오땜에 사상을 바꿔 우치하 마다라의 사상을 따른다
우치하 오비토
■ 성우: 우치다 나오야 (토비(마다라)), 타카기 와타루 (오비토)/ 홍시호 (토비(마다라)), 홍성헌 (오비토)
 
[[분류:나루토의 등장인물]]
검은색 짧은 잔디머리에 오랜지색 소용돌이 가면을 쓴 의문의 남자. 하타케 카카시와는 예전에 동료였다. 상당히 경박하고 수다스러우며 촐랑대는 성격으로 묘사된다. 나루토 2부에서 치요와 사쿠라의 협공으로 죽음을 맞이한 사소리의 공백을 메꿀 새로운 멤버로 들어왔다. 그러나 그의 진짜 정체는 아카츠키의 숨은 리더이자 흑막으로, 우즈마키 나가토에게 표면적인 수장의 자리를 내어주었던 것뿐이다. 이때 자신을 우치하 일족의 선조이자 전설의 닌자인 우치하 마다라라고 소개한다. 이 때문에 다른 멤버들 앞에서는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일부러 어리숙하고 산만하며 해학적인 태도를 취했던 것이였다. 토비의 진짜 정체를 아는 사람은 우즈마키 나가토와 제츠, 코난, 우치하 이타치, 호시가키 키사메 뿐이다.
 
토비는 사소리의 후임으로 들어온 이후 데이다라와 콤비를 이루어 우치하 사스케와 대결했으며, 나뭇잎 마을에 침입한 페인(나가토)이 우즈마키 나루토에게 당하여 패배하자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한다. 먼저 우치하 이타치를 이긴 사스케를 치료해주면서 자신의 정체가 우치하 일족의 선조인 '우치하 마다라'라고 말함과 동시에 '우치하 이타치'에 대한 진실을 이야기해줘서 사스케가 나뭇잎 마을에 대한 복수심을 갖도록 유도한다. 이후 아카츠키의 위험성을 우려한 5대 닌자국 수뇌부의 회의인 다섯 카게 회담에 홀연히 나타나 아카츠키가 미수를 모으는 진짜 목적과 그의 계획을 밝힌다. 그의 말에 따르면 아홉 미수를 모아 한데 합쳐 십미를 부활시킨 후, 자신이 직접 그 십미의 인주력이 되는 것이 그의 목적이라고 한다. 그 후, 달에 자신의 만화경 사륜안을 투영하여 전 세계의 모든 생물들에게 엄청난 규모의 대환술 무한츠쿠요미를 걸어, 그들의 정신을 자신의 통제 하에 두어 세계 평화를 이루겠다는 달의 눈 계획을 알려준다. 그러나 다섯 카게 회담의 사람들이 그에게 팔미와 구미를 순순히 내어주길 거부하자, 제4차 닌자 대전을 선포하였다. 이윽고 우치하 사스케의 원수인 시무라 단조와의 대결을 나홀로 지켜보며 단조와의 대결에서 사륜안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사스케를 치료해주며 그가 원하는대로 이타치의 사륜안을 이식해주어 무한 만화경 사륜안을 개안하게 만들어 준다. 이후 나가토의 시체를 가지고 자취를 감춘 코난의 앞에 나타나 코난을 해치우고 나가토의 윤회안을 강탈하여 자신의 왼쪽 눈에 이식한다.
 
제4차 닌자 대전에선 오로치마루의 세포를 이식한 야쿠시 카부토와 동맹을 맺은 상태. 그리고 전쟁의 후반부에 야쿠시 카부토의 예토전생에 의하여 진짜 우치하 마다라가 부활함으로 인하여 여태까지 자신을 마다라로 칭하던 토비의 행동에 큰 의문점이 생기게 되었다. 예토전생은 죽은자만을 되살리는 술법인데 자신을 우치하 마다라로 칭하며 돌아다니는 토비의 정체에는 당연히 모순이 생길 수 밖에 없었다. 이윽고 토비의 진짜 정체가 드러나는데 바로 오래전 제3차 닌자 대전 당시 칸나비 다리의 전투 중 전사했다고 알려진 하타케 카카시의 옛 친구 '우치하 오비토' 였다. 카카시는 오비토에게 지금까지 무슨일이 있었냐고 물어보지만 오비토는 굳이 알고 싶다면, "네가 린을 죽게해서야." 라며 카카시를 경멸하기 시작한다. 그는, 칸나비 전투 당시 바위에 깔려 전사한 줄 알았으나 사실은 바위 밑 동굴 속에 자리하던 센쥬의 차크라를 흡수하며 목숨을 겨우 버티고 있는 '우치하 마다라' 에게 도움을 받았다. 처음 그를 만난 오비토는 매우 당황했으나 고맙다고 하며 밖으로 나갈 방도를 찾으려 하지만 마다라는 지금 이 현실은 고통과 공허함만이 남은 현실이라며 부정한다. 후에 마상에서 떨어져나온 제츠들의 도움으로 몸을 회복하고 밖으로 나가는데 성공, 그러나 안개마을 닌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사이에서 카카시가 린을 뇌절로 찌르게 되는 광경을 목격한다. 사실 린은 구름 마을 닌자들로 인해 3미의 인주력이 되어 그들의 꼭두각시가 되지 않기 위해 일부러 카카시의 뇌절에 자살을 했다. 이 일을 계기로 오비토와 카카시는 서로 만화경 사륜안을 개안해버린다. 이후 마다라의 뜻을 알고 달의 눈 계획에 동참하여 자신이 마다라를 사칭해서 야히코에게 아카츠키를 만들도록 부추기며 또 오래전 나가토가 의식이 없을때 마다라의 윤회안을 개안시킨일을 듣게된다. 게다가 16년 전 4대 호카게가 자리하던 나뭇잎 마을의 '구미 습격 사건'의 배후가 되기도 했다. 이 일로 우치하 일족은 많은 의심을 받고 마을의 맨 바깥쪽으로 쫓겨나가 암부의 감시를 받으며 격리나 다름없는 생활을 하게된다. 예토전생된 마다라가 난입해 결국 오비토는 지금까지 모은 미수들과 팔미, 구미의 차크라의 일부분으로 십미를 부활시킨다. 이후 카카시와의 싸움에서 패하고, 아공간에서 빠져나와 십미의 인주력이 된다. 잠깐 사이에 십미에게 몸을 장악당하기 직전 자력으로 다시 붙잡아 완전한 십미의 인주력으로 거듭난다. 한때 카게들을 제압하고 닌자연합군을 학살하고 또 학살했지만 십미의 최종형태까지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린과 자신의 내적갈등이 걸림돌이 되어 닌자연합군에 패배, 미수들은 전부 해방됐다. 갱생하려는 자신을 검은제츠가 튀어나와서는 조종하여 마다라를 윤회천생으로 부활시키게 된다. 거의 죽어가는 육신을 검은제츠가 붙잡고 미나토와 카카시에게 대적하려 한다. 그런데 이 놈, 의외로 바퀴벌레같은 생명력을 지녔다. 미수들을 마다라가 외도마상으로 다시 회수하여 십미의 인주력으로 되고나서도 정신을 되찾아 마다라와 교전을 벌이고, 한쪽 윤회안마저 뺏기고 완전히 죽은줄로 알았는데 카구야에게 마다라가 토사구팽 당하고도 살아있었다. 물론, 나루토의 양의 차크라 덕분이지만 ... 그렇게 ... 카구야와의 전투를 통해 진정한 자신을 되찾고 나루토와 사스케, 카카시를 지켜내고는 공살의 회골에 맞아 육신이 붕괴되버려 진짜 죽었다. 마지막으로 카카시에게 일시적인 자신의 동력을 나누어주며 카카시와는 화해를 하고 그대로 린과 함께 갔다. 그후 마다라는 카구야가 봉인 당하고 빠져나와서 하시라마와 하고 재회를 하고 숨을 거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