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 약간 발언이 자극적이었다면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다만 이 말은 제가 먼저 했던 것은 아니였습니다. 컨퍼런스 당시 초보 사용자 중 한 명이 와서 말하길 "자신이 문서를 만들러 하니 백:아님을 던져주면서 다른 프로젝트로 가라고 하더라. 그런데 거기 사이트는 다 죽어서 무슨 사막에 던져둔 줄 알았다" 대략 이런 이야기의 말이었습니다. 또한 모 이사장님도 비슷한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과연 현재의 상황에서 위키백과의 특정 사용자층이 아님 정책을 남용하여 타 프로젝트에 내보내고 위키백과에 글을 못 쓰게 하는 것은 아니냐? 라고요. 물론 이분들의 주장은 급진적이라 저도 조심스럽게 말하러 했고, 되도록이면 극단적인 방향으로까진 나아가고 싶진 않게 하고 싶다는 말입니다.--[[사용자:twotwo2019|L. Lycaon]] ([[사용자토론:twotwo2019|토론]] / [[특수:기여/twotwo2019|기여]]) 2019년 11월 10일 (일) 22:39 (KST)
::::: 그런 문제 때문에 이번 발제가 시작된 것이라면, 그것은 잘못된 정책의 인용이나 각 자매프로젝트에서의 사용자 응대의 문제 (커뮤니티 활성화 뿐만 아니라 내용 이전의 편의성 등)일 뿐 위키백과와 자매프로젝트의 존재나 가치관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여집니다. 또한 위키백과의 문서 등재 기준을 개선해 자매 프로젝트의 글감을 가져오는 것이 위키백과에서의 사용자 유지를 위해 자매 프로젝트의 희생을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됩니다. 각 자매프로젝트에서도 사용자 유지를 위키백과에서만큼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관인생략|관인생략]] ([[사토:관인생략|토론]]) 2019년 11월 11일 (월) 06:02 (KST)
:::::: 한 두 명이 정책을 잘못 인용하거나 잘못 이해하고 있다면 그렇다 치지만, 수많은 사람들과 수많은 사례가 쌓여있다면 그것은 정책과 지침에 대한 "시대정신"을 현재는 공유받고 있지 못한 것이 아닐까요? 위키백과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다들 가지고 있는 인식이 있겠지만 타 위키의 사례와는 달리 우리 위키백과가 그런 논의를 제대로 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지금이라도 다시 한번 더 재검토할 시간이라고 한 것입니다. 또한 특정 사이트의 희생이 필요한 것도 아닙니다. 복붙이 그렇게 어렵습니까? 타 위키미디어 프로젝트에서도 가져와 쓸 수 있다면 같이 쓰면 그만입니다. 현재는 최대한 인력풀을 늘리고 쫓아내지 않게 하는 것이 더 우선입니다.--[[사용자:twotwo2019|L. Lycaon]] ([[사용자토론:twotwo2019|토론]] / [[특수:기여/twotwo2019|기여]]) 2019년 11월 11일 (월) 13:25 (KST)
 
:::[https://tppr.me/g9eXR 무슨] [[:v:특:기여/Twotwo2019|논의]]가 있었나요? "{{int:nocontribs}}"? &mdash;&nbsp;regards, [[User:-revi|<span style="color:green;font-family:Courier new, serif;font-variant:small-caps">Revi</span>]] 2019년 11월 10일 (일) 18:22 (KST)

편집

32,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