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익 (1883년):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인용 틀 구식 변수 정리
잔글 (봇: 확인날짜 수정)
잔글 (봇: 인용 틀 구식 변수 정리)
이범익은 중추원 참의로 발탁된 것은 물론, [[중일 전쟁]] 발발 직후인 1937년에 [[만주국]] 고위 관료로 임용되어 조선인이 많은 [[간도]] 지역을 담당하는 간도성장을 맡았을 정도로 일본 제국의 신임을 받았다. 간도성장으로 재직하면서 [[간도특설대]]를 설치하는 등, 일제 강점기 말기에 만주 지역의 항일 운동을 탄압하는 활동을 총괄했다.
 
러일 전쟁 때의 공로로 은사금을 받은 바 있고, 1915년 다이쇼대례기념장, 1928년 쇼와대례기념장을 수여 받은 것을 비롯하여 일본 정부로부터 여러 차례 훈장을 받았다. 충남지사이던 1935년에 총독부가 편찬한 《조선공로자명감》에 조선인 공로자 353명 중 한 명으로 수록되어 있다.<ref>{{뉴스 인용|저자=성강현|제목=‘조선공로자명감’친일 조선인 3백53명 기록 - 현역 국회의원 2002년 발표한 친일명단 일치 상당수|url=http://www.ilyosisa.co.kr/SUNDAY/SUN_0426/TM_0301.html|출판사=일요시사|날짜=2004-03-18|확인날짜=2008-09-05|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080627191258/http://www.ilyosisa.co.kr/SUNDAY/SUN_0426/TM_0301.html|보존날짜=2008-06-27|깨진링크url-status=dead}}</ref><ref>{{뉴스 인용|저자=성강현|제목=3백53명 중 2백56명 명단|url=http://www.ilyosisa.co.kr/SUNDAY/SUN_0426/TM_0302.html|출판사=일요시사|날짜=2004-03-18|확인날짜=2008-09-05|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080627191303/http://www.ilyosisa.co.kr/SUNDAY/SUN_0426/TM_0302.html|보존날짜=2008-06-27|깨진링크url-status=dead}}</ref> 1936년을 기준으로 종4위 훈2등에 서위되어 있었다.
 
“조선인 관리 가운데 가장 활동적인 인물”이며, 자신감과 주관이 뚜렷하다는 총독부의 평가가 남아 있다. 젊은 시절에는 특히 투지가 왕성하여 당당한 논리를 펼치면서 다른 사람과 격론을 벌이는 일이 잦았고, 군수 시절부터 이런 모습을 인정받았다. 참여관과 도지사가 된 뒤로는 다소 온화해졌다. [[1949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에 의해 체포되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1950년]] 8월 [[한국 전쟁]] 때 납북되었다.

편집

2,289,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