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제거됨 ,  9개월 전
잔글 (봇: 인용 틀 구식 변수 정리)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갠지스 강의 범람으로 형성된 세계 유수의 풍부한 토지를 자랑하며, 외부에서 침략도 끊이지 않았다. ‘황금 벵골’이라고 불리던 시절도 엄청난 인구와 노동력을 가지고 있었으며 경제의 잠재력은 높지만, 홍수 등의 영향도 있어 현재는 빈곤 국가 중 하나로 손꼽힌다.
 
방글라데시는 내외를 불문하고 원조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인구와 정치 부패 등으로 아직도 빈곤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방글라데시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으로는 다발성 [[사이클론]]과 그에 따른 범람 등의 지리적, 기후 적기후적 요인, 능률이 나쁜 국영 기업, 부적절하게 운영되고 있는 항구 등 인프라의 인적 요인, [[제1차 산업]] 만으로는 감당하지 못하게 증가하는 노동 인구 등 인구 요인, 능률이 나쁜 에너지 이용법과 부족한 전력 공급 등의 자원적 요인, 또한 정치적 내부 투쟁과 붕괴 등의 정치적 요인을 들 수 있다.
 
2016년에는 아일랜드의 NGO인 [[컨선월드와이드|컨선월드와이드(Concern Worldwide)]], 독일의 NGO인 세계기아원조(Welthungerhilfe) 그리고 미국의 연구기관인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가 협력하여 발표하는 [[세계 기아 지수|세계기아지수(GHI)]]에서 100점 중 27.1점을 기록하며 심각한 수준을 나타냈다. (가장 기아가 심각한 나라도 50점을 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상당한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전체 조사 대상인 118개의 개발도상국 중 90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앞으로도 기아 종식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의미한다.<ref>{{저널 인용|제목=Global Hunger Index-기아가 없는 세상|저널=2016 세계기아지수 보고서|성=컨선월드와이드(Concern Worldwide), 독일의 NGO인 세계기아원조(Welthungerhilfe) 그리고 미국의 연구기관인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이름=|url=http://www.concern.or.kr/load.asp?subPage=510|날짜=2017-10-13|출판사=|확인날짜=2017-08-18|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70728160644/http://www.concern.or.kr/load.asp?subPage=510|보존날짜=2017-07-28|url-status=dead}}</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