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일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그 밖에 일신방직의 사외이사로 초빙되기도 하였고, 각종 장학 사업을 후원하였으며 [[1994년]]에는 [[방일영국악상]]을 제정하여 매년 [[한국]]의 우수 국악인들을 시상하였고, [[1995년]] [[5월]]에는 방일영문화재단을 설립하여 문화예술인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1945년 잠시 [[양주군]]청의 면서기로 근무하였다.
 
조선일보 9대 사장 [[방응모]]의 손자이자, 이후 조선일보 회장을 지낸 [[방우영]]의 형이다. 첫째 아들 [[방상훈]]은 2006년 현재 [[조선일보]] 대표이사이며사장이며, 둘째 아들 [[방용훈]]은 [[코리아나 호텔]] 대표이사이다.<ref name="재판결과" >{{뉴스 인용|제목='밤의 대통령' 2세들 재산다툼 한매듭|url=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05918.html|출판사=한겨레|저자=박현철|날짜=2008-08-21}}</ref> '''밤의 대통령'''<ref>{{뉴스 인용|제목 = 노친과의 아픈 타협, 그 약속을 지키다|url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47&aid=0001956915|출판사 = 오마이뉴스|저자 = 지요하 기자|쪽 = |날짜 = 2009-07-14|확인날짜 = 2010-01-21}}</ref>, '''밤의 황제'''이라는 별칭이 있다. [[평안북도]] 박천출신으로 본관은 [[온양 방씨|온양]]이며, 아호는 우초(愚礎)이다.
 
== 생애 ==

편집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