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탄의 생명: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타이탄은 [[태양계]]에서 유일하게 미량의 가스가 아닌 성숙한 대기를 가졌다고 알려진 [[위성]]이다. 타이탄의 대기는 두껍고 화학적으로 활동적이며 유기화합물이 많다고 알려져 있다. 이러한 사실들은 타이탄에서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다는 추측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대기에는 수소 기체가 존재하고 있는데, 이것은 지구의 [[메테인 세균]]과 비슷한 생물들이 유기 화합물의 일부(예: 아세틸렌)와 결합하여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
 
[[밀러 실험]]과 후속 실험들은 타이탄의 대기와 비슷한 환경에 자외선을 더해주면 [[톨린]]과 같은 고분자 화합물이 만들어 질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런 반응은 질소와 메테인을 분해시켜 [[사이안화 수소]]와 [[아세틸렌]]을 만든다.
 
2010년 10월, [[애리조나 대학교]]의 Sarah Hörst는 타이탄과 같은 환경의 대기에 에너지를 가했을 때 여러 화합물들 사이에서 [[DNA]]와 [[RNA]]의 구성 요소인 [[핵염기]]와 단백질의 기본 단위인 [[아미노산]]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Hörst는 물이 없는 환경에서 최초로 핵염기와 아미노산이 발견된 실험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