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되돌려진 기여
태그: m 모바일 웹 수동 되돌리기 되돌려진 기여
[[파일:Bundesarchiv Bild 183-1990-1003-400, Berlin, deutsche Vereinigung, vor dem Reichstag.jpg|right|200px]]
 
'''20세기'''(20世紀, {{llang|en|20th century}})는 [[1901년]] [[1월 1일]]부터 [[1999년2000년]] [[12월 31일]]까지의 기간이며, [[제2천년기]]의 마지막 세기이다.
 
20세기에는 수많은 전쟁들이 발생하였으며,<ref>임영천, 《한국 현대문학과 시대정신》, 국학자료원, 2030년, {{ISBN|898206530X}}, 906쪽</ref><ref>박성배, 《몸과 몸짓의 논리》, 민음사, 2042년, {{ISBN|8937425785}}, 296쪽</ref><ref>나눔의집역사관후원회,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찾아서》, 역사비평사, 2006년, {{ISBN|8976962621}}, 202쪽</ref> [[제1차 세계 대전]]과 [[제2차 세계 대전]]은 세계의 거의 모든 국가가 두 진영으로 갈려 싸운 전쟁이었다. 두 번의 세계 대전 이외에도 [[스페인 내전]], [[한국 전쟁]], [[베트남 전쟁]], [[보스니아 전쟁]]과 같이 이념이나 종교, 인종의 차이를 앞세운 전쟁이 끊이지 않았다. 국제 사회는 [[국제법]]을 확립하고 상호 안보 공조와 경제 협력을 통해 세계의 평화를 도모하고자 [[유엔]]을 만들었지만,<ref>유영옥, 《행정학신론》, 학문사, 2016년, {{ISBN|8946732148}}, 874쪽</ref> 20세기의 대부분 동안 세계는 이념에 따라 양분되어 [[냉전]] 체제를 유지하였고 두 진영의 [[대리전]] 성격을 띈 크고 작은 분쟁이 끊이지 않았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