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람브라 칙령: 두 판 사이의 차이

25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 코르도바 - 코르도바 (스페인) 문서로 링크 걸음
잔글 (→‎이사벨라와 페르난도: 계획을 세우다)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 코르도바 - 코르도바 (스페인) 문서로 링크 걸음)
'''알람브라 칙령'''은 [[1492년]] 3월 31일 조인된 칙령으로서 [[유대인]]의 추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당시 [[카스티야]]의 이사벨라 1세, [[아라곤]]의 페르디난드 2세가 합작하여 발표한 조약으로 유대인들을 7월 31일까지 추방하도록 했다.
 
8세기부터 이슬람 세력의 침략이 시작되면서 이베리아 반도 대부분이 점령당하는 상황이 초래된다. 이에 따라 유대인들의 세력도 확장되는 한편 로마 제국 시대에 건너온 유대인들은 더욱 부를 누리며 "지식을 가진 자들"로 여겨지며 특권을 누렸다. 이베리아의 [[로마카톨릭]] 박해가 [[그라나다]]와 [[코르도바 (스페인)|코르도바]] 등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일어났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이를 방관하거나 과거 자신들이 겪은 박해의 앙갚음을 위해 간접 지원을 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슬람 군주들은 유대인의 이민과 무역 활동을 더욱 장려하게 된다. 그러나 이슬람 왕조의 세력이 기울면서 유대인의 거주 환경은 갈수록 악화된다.
 
[[레콩키스타]]는 이슬람 세력의 점차적인 멸망을 드러내고 있으며 후에는 가톨릭 국가로 공인된다. 14세기에 이르러 스페인, 포르투갈 전체가 무어인의 영향에서 벗어났다.

편집

89,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