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 바이트 제거됨, 10년 전
잔글
포상 = 상을 주다
'''오상순'''(吳相淳, [[1894년]] [[8월 9일]]~[[1963년]] [[6월 3일]])은 [[한국]]의 [[시인]]이다. 호는 공초이며 [[서울특별시|서울]]에서 출생하였다.
 
[[일본]] [[도시샤 대학]] 종교철학과를 졸업하였으며, [[1920년]] 《폐허》의 동인으로 우리나라한국 신시 초창기부터 활동하였다. 《아시아의 밤》, 《허무혼의 독언》 등 어둡고 절망적인 시를 주로 썼다. 1925년 보성고보의 교사를 거쳐, [[1930년]] 불교중앙학림([[동국대학교]]의 전신)에서 교편을 잡았던 인연으로 기독교에서 불교로 개종하여 일생을 독신으로 살았다. 특히 [[담배]]를 즐긴 그의것으로 생활은 널리 알려졌다유명했다. [[1954년]] 예술원 종신회원이 되었고, [[1959년]] 예술원상, [[1962년]] [[서울특별시]] 문화상·대통령 포상대통령상 등을 받았다. 저서로 《오상순 시선》이 있으며 《한잔술》, 《첫날밤》 등의 작품이 있다.
 
{{글로벌세계대백과}}

편집

47,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