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386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새 문서: 사마랑(司馬朗 : 171~217) 사마의의 형. 전란을 피해 일가를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일족을 돌본다. 이후 조조에게 부름을 받아 현령을 역...)
 
 
사마의의 형. 전란을 피해 일가를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일족을 돌본다. 이후 조조에게 부름을 받아 현령을 역임하지만 관대한 정치를 집행했으므로 주민들은 금령을 어기지 않았다고 한다. 이윽고 중앙으로 들어와 연주자사까지 승진. 217년 하후돈과 함께 오를 정벌하는 도중에 병사한다.
 
사마랑은 자가 백달(伯達)이고 하내군(河內郡) 온현(溫縣) 사람이다. 아홉 살 때, 그의 부친⑵의 자(字)를 묻는 자가 있었는데 사마랑이 말했다.
 
사마랑의 부친은 사마방(司馬防)으로 자가 건공(建公)이다. 성격이 질박하고 정직하며 공정하였고, 한가하게 있을 때도 위엄을 갖추고 있었다. 평소 《한서》〈명신열전(名臣列傳)〉을 좋아하여 수십만 번 낭송하였다. 젊어서 주와 군의 관리가 되었고, 낙양의 령(令)ㆍ경조의 군(君)을 역임했는데, 말년에 기도위로 전임되었다. 그는 자기만의 삶의 방식을 고수하며 저녁이 되면 문을 닫았다. 자식들은 성인이 되었지만, 나아가라는 명이 없으면 감히 나아가지 못했고, 앉으라는 명이 없으면 앉지 못했으며, 가르켜 질문하지 않으면 말을 하지 않았으므로, 부자 사이는 숙연했다. 71세(건안 24년)에 세상을 떠났다. 자식이 여덟 명 있었는데 사마랑이 장남이고, 차남이 진선황제(晉宣皇帝)이다.
건안 22년(217)에 사마랑은 하후돈ㆍ장패 등과 오나라를 정벌하러 갔다. 거소(居巢)에 도착했을 때, 군사들 사이에서 역병이 크게 퍼져 사마랑은 친히 순시하고 의약품을 보냈다. 그는 갑자기 병에 걸려 죽었는데, 이때 나이가 마흔일곱이다. 그는 임종하면서 베옷과 비단 두건으로 계절에 맞는 상복을 입히도록 명했다.⑹ 주의 백성들은 그를 추모했다. 명제가 즉위하여 사마랑은 아들 사마유(司馬遺)를 창무정후(昌武亭侯)로 봉하고 식읍 1백 호를 주었다. 사마랑의 동생 사마부(司馬孚)는 또 아들 사마망(司馬望)으로 사마랑의 뒤를 잇게 했고, 사마유가 죽자 사마망의 아들 사마홍(司馬洪)이 뒤를 이었다.
 
 
사마랑은 죽음을 앞두고 장수와 병사들에게 말했다. "자사는 나라의 두터운 은혜를 입었고, 만리 밖으로 감독하는 사람으로 왔지만, 공업(功業)을 나타내지 못하고 병들었소. 스스로 구할 수 없는 것은 나라의 은혜를 저버리는 것이오. 이 몸이 죽으면 베옷과 비단으로 만든 두건을 입히고, 계절에 맞는 옷을 입혀 절약하도록 하오. 나의 뜻을 어기지 마시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