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밀 (촉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새 문서: '''이밀'''(李密, 병음 : Li Mi, 생몰년 : 224~287)은 중국 삼국시대 건위군 무양(武陽) 출신으로, 자(字)는 영백(令伯), 일명은 건(虔)이다. 그는 [...)
 
'''이밀'''(李密)의 진정표(陳情表), 또는 진정사표(陳情事表)는, 이밀(李密)이 부친을 일찍 여의고, 조모(祖母) 유(劉)씨의 손에서 양육되었는데, 무제가 그의 학문과 인품을 높이 인정하고 그를 불러 벼슬을 주려 하였으나, 조모(祖母) 유(劉)씨의 병환 때문에, 벼슬을 사양한 내용의 글이다.
 
'''이밀'''(李密)은 진(晉)의 태시(泰始) 3년에 무제(武帝)에게 상주문(上奏文)으로 진정사표(陳情事表)을 올렸으며, 무제을무제는 감동하여 노비와 식량을 하사하였다. '''이밀'''의 진정표(陳情表)는 효심이 잘 표현한 문장으로, 후세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분류:중국 사람]][[분류:촉한]]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