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독립촉성중앙협의회'''(獨立促成中央協議會)는 [[1945년]] [[10월 23일]] [[한국민주당]], [[국민당]], [[조선공산당]], [[건국동맹]] 등 각 정당 단체 200여 명이 모여 조직한 단체단체이다.
 
{{토막글|역사}}
[[미군정]]은 군정의 자문행정기구를 수립하기 위한 사전조치로 각 정치 세력의 통합을 원했다. [[이승만]]이 공산당에 대해 호감을 표명한 거나 자신을 끌어들이고자 하는 어느 정당에 대해서도 뚜렷한 언질을 주지 않은 채 각 정당의 통일을 강조한 것도 바로 미군정의 그런 뜻을 자신의 세력기반을 구축하는 용도로 이용하고자 했겠지만, 양측의 뜻이 맞아 구성된 것이 바로 독립촉성중앙협의회였다.
 
이는 구성 단체들의 면면에서 드러나듯 좌파와 우파를 막론한 초당파적 모임이었다. 회장엔 [[이승만]]이 추대되었다. 이승만은 회장에 선출된 직후, "우리의 염원은 하나뿐이니 힘도 하나, 소리도 하나로 뭉치자"고 호소했다. 그러나 평화공존은 오래가지 못했다. "임시정부를 추대하느냐, 인민공화국을 국외의 인사로 보강하느냐, 양자택일을 하자"(공산당의 [[이현상]]), "임시정부를 국가의 최고기관으로 해야 한다"([[한국국민당]]의 [[원세훈]]), "임시정부와 인민공화국은 대립된 것이 아니다. 국내외 혁명가들이 결합하자"([[건국동맹]]의 [[이걸소]]) 등의 주장 가운데 접점을 찾기는 어려웠다.
 
다만 임시정부와 독립촉성중앙협의회와의 동조 노력에 대해선 [[한국민주당]]과 [[국민당]] 및 [[이영]]의 [[장안파]] 공산당까지 의견의 일치를 보아 [[1945년]] [[10월 25일]]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박헌영]]의 공산당은 끝내 [[인민공화국]]에 대한 지지를 들고 나와 임시정부냐 인민공화국이냐 하는 양대 진영간의 대립은 다시 격화되었다.<!--강준만 저, 한국현대사산책 1940년대편 1권, 107~108쪽 참조-->
 
[[분류:1945년 설립]]

편집

3,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