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 (기독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파일:Salzburg Kajetanerkirche Weihwasserbecken.jpg|thumb|<small>성수는 성당에 들어가면서 스스로 축복할 수 있도록 성당 입구에 있는 성수반에성수대에 담겨져 있다.</small>]]
[[파일:BaptismalFontStRaphaelDubuque.jpg|thumb|<small>[[더뷰크]]의 세인트 라파엘 대성당에 있는 세례반.</small>]]
 
'''성수'''(聖水, {{llang|la|Aqua benedicta}})는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성공회]] 등의 [[그리스도교]] 종파에서 [[사제]]나 [[주교]] 등 성직자가 [[세례]]를 주기 위한 목적으로 또는 사람, 건물, 사물을 축복하려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축성된 [[물]]이다.
 
성수는 세례를 위해 교회의 이름으로 축성한 물이다. 성수는 또한 [[준성사]]로도 사용한다. 성수는 세례성사를 거행할 때 사용하는 전례용 기구인 [[성수반성수대]] 안에 담아 보관하는데, 성수반은성수대는 보통 성당 또는 세례당의 입구에 있다.
 
성당과 세례당 등의 건물 입구에 성수반이성수대가 있는 것은 [[기독교]] 신앙에 입문하는 기본적인 전례로서의 세례의 중요성을 상기시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 성수반이라고성수대라고 불리는 작은 그릇은 보통 성당 입구에 설치한다.
 
입당을 알리는 신호에 맞추어 기독교 신자들은 성당 안으로 들어갈 때 성당 입구에 놓인 성수반에성수대에 채워진 성수를 손가락에 찍고 [[십자성호]]를 긋는다. 주일마다 전례를 시작할 때 강복을 하는 예절 속에 성수를 교우들에게 뿌리는 의식이 포함되어 거행된다. 이 예절을 ‘성수예절(aspersio, 聖水禮節)’이라고 부른다.
 
이 의식은 9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성수를 뿌릴 때는 [[성수채]]라는 솔 또는 가지 모양의 물건을 사용한다. 성수채는 성수를 담는 그릇인 성수반에서성수대에서 성수를 떠낸다. 전통적으로 성수에는 신학적인 의미와 함께 물의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서 소금을 첨가한다.
 
== 성경에서의 언급 ==
[[요한 복음서]] 9장 6-7절에서 예수는 눈먼 사람을 치료하기 위해 침과 진흙 그리고 ‘실로암 못’의 물을 사용하였다. 요한 복음서 13장 4-10절에서 예수는 대야에 물을 부어 사도들의 발을 씻어주었으며, 이는 물로 정화하는 것을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은 로마 가톨릭교회에서 [[예수]]가 [[성체성사]]와 성직품을 제정한 것으로 믿는 마지막 만찬이 있기 직전에 일어난 것이다. 따라서 요한 복음서는 구약성서구약성경(이를테면 탈출기 29장 4절, 레위기 29장 4절, 민수기 5장 17절)에 기술된 의식들을 암시하는 것일 수 있다.
 
== 성수의 예식과 사용 ==
 
==같이 보기==
*[[성수반성수대]]
*[[성수채]]
 

편집

11,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