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집 장창 보병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2.6.4) (로봇이 바꿈: id:Formasi falangs)
그리스 밀집진의 위력은 비슷한 훈련도를 가지고 제대로 된 대열을 갖추지 못한 보병대와 싸울 때 발휘되었다. 그리스와 [[페르시아 제국]] 간의 전쟁에서 지상군의 수효가 충분했을 때 그리스 보병 밀집진을 페르시아군이 돌파한 경우는 없었다.
 
[[마케도니아 왕국]]의 필립포스 2세와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이를 발전시켜, 종래 그리 길이가 길지 않았던 창의 길이를 몇배로 늘여 기병돌격에서도 버틸 수 있수있는있는 [[사리사]]를 개발하였다. 한편 과거 양쪽 날개의 보호에만 주력하던 기병대를 증강하여 보병 밀집진이 전열을 유지하는 동안 기병을 이용한 우회공격을 하는 망치와 모루 전술로 동방원정에서 승승장구하게된다.
 
그러나 이러한 밀집진형은 기동성이 떨어지며 탁 트인 평지에서만 운용가능하다는 전술적인 경직성을 가지고 있어, 이후 [[로마 제국|로마]]의 보다 유연한 [[로마 군단|군단병]]이나 우수한 기동성을 가진 궁기병대와의 싸움에서는 한계를 보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