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
 
'''귀인 정씨'''(貴人 鄭氏, ?-[[1504년]] [[음력 3월 20일]])는 조선 [[조선 성종|성종]]의 후궁이다. 본관은 [[초계 정씨|초계]]이며, 본명은 금이(金伊)이다.
 
== 생애 ==
정인석(鄭仁石)이라는 이의 딸로 태어났으며, [[조선왕조실록|실록]]에 '숙용 정씨(귀인 정씨)의 동생과 [[소혜왕후|인수대비]]의 상궁을 영구히 양인(良人)이 되게 하였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본디 그 신분은 천민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ref>《조선왕조실록》성종 19년(1488) 9월 18일 2번째 기사.</ref>.
 
본관은 [[초계 정씨|초계]]이며, 본명은 금이(金伊)이다. 정인석(鄭仁石)이라는 이의 딸로 태어났으며, [[조선왕조실록|실록]]에 '숙용 정씨(귀인 정씨)의 동생과 [[소혜왕후|인수대비]]의 상궁을 영구히 양인(良人)이 되게 하였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본디 그 신분은 천민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ref>《조선왕조실록》성종 19년(1488) 9월 18일 2번째 기사.</ref>.
 
[[조선 연산군|연산군]]은 모후인 [[폐비 윤씨]]의 죽음이 모두 귀인 정씨와 성종의 또다른 후궁인 [[귀인 엄씨|소용 엄씨]] 등의 참소때문이라고 판단하여, 그녀들을 매우 미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