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 칙령"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2.7.1) (로봇이 더함: no:Milanoediktet)
'''밀라노 칙령'''([[313년]], {{llang|la|Edictum Mediolanense}}, {{llang|en|Edict of Milan}})은 종교적인 [[예배]]나 제의에 대해 [[로마 제국]]이 중립적 입장을 취한다는 내용의 포고문이다. 이로써 [[로마 제국]]에서 신앙을 가지는 것, 특히 [[기독교]] 신앙을 가지는 것에 대한 방해물이 제거되었다제거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로마 제국에서 기독교는 [[311년]] [[갈레리우스]]가 내린 칙령에 의해 이미 합법화되어 있었다. 그러나 이 밀라노 칙령은 311년의 칙령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소극적 의미의 기독교 보호에서 적극적 의미의 기독교 보호 내지는 '장려'를 의미하게 되었다. 밀라노 칙령으로 인해 기독교와 기독교인의 위치는기독교는 탄압받는 입장에서 [[로마 황제]]의 비호를 받는 입장으로 크게 격상되었으며, [[콘스탄티누스 1세]]는 기독교를 장려한 최초의 [[로마 황제]]가 되었다. 현재 칙령 문서 자체는 내려오지 않으며, 금석문 형태로도 남아있는 것이남아있지 없다않다. 1차 사료로는 유일하게 락탄티우스의 '박해자들의 죽음에 대하여'에 동방황제 리키니우스가 휘하의 총독들에게 보내는 공식 서한의 형태로 실려 있다.
 
== 역사와 내용 ==
밀라노 칙령은 [[313년]] 2월에 로마의 서방을 다스리던 [[콘스탄티누스 1세]]와 제국의 동방을 다스리던 [[리키니우스]]가 [[밀라노]]에서 협의한 정치조약의 결과였다. 그 내용으로는 첫째, 다른 종교와 마찬가지로 그리스도교도[[로마 가톨릭교회]]도 공인되었다. 로마 제국내의 모든 사람에게 신앙의 자유를 허용해 주고 기독교인에게 [[교회]]를 조직할 권리를 포함하는 법적인 권리를 보장해주며, 둘째로는 기독교탄압시대에기독교 탄압시대에 몰수한 교회의 재산을 반환하고 이에 대해 국가가 충분한 보상을 주도록 했다.
 
== 주석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