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0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보안사를 탈출한 윤석양은 [[한국기독교협의회]]를 찾아가 양심선언문과, 80일간의 보안사 체험을 정리했다. [[9월 24일]] 저녁에는 [[언론노보]] 기자로 일하던 대학 1년 선배인 양정철에게 전화를 걸었고, 다음 날 [[종로]]에서 만나 보안사에서 사찰자료를 들고나온 사실을 밝혔다. 자료를 받은 양정철은 [[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 사무실에 돌아와 [[권영길]] 언노련 위원장 등 간부들과 심야대책회의를 벌였다. [[9월 26일]] 양정철은 [[한겨레]] 경제부에 근무하던 대학 학보사 선배인 이인우 기자에게 사찰 자료를 건넨다. 이인우는 성유보 편집국장에게 내용을 보고했고, 김종구 경찰청 출입기자, 이인우 기자, 김성걸 기자, 곽윤섭 사진부 기자로 특별 취재팀이 구성됐다. 사전 취재를 통해 취재팀은 윤석양의 양심선언 후 서울대 근처 모비딕이라는 호프집을 위장 운영하던 보안사의 사찰 활동을 확인해 보도하게된다.<ref>{{웹 인용|제목=‘모비딕’의 숨은 또 다른 주인공 |url=http://www.hani.co.kr/arti/culture/movie/484340.html |날짜= 2011-6-24 |저자=김도형 선임기자 |출판사=한겨레 |확인일자=2012-09-08 }}</ref>
 
윤석양은 [[1990년]] [[10월 4일]] 한국기독교협의회 인권위 사무실에서 보안사 민간인 사찰 내용을 폭로했다. 이로서이로써 당시 정국의 최대 현안이었던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의 관철과 [[이상훈]] 국방부장관, 보안사령관이 경질되고 보안사령부 명칭을 [[기무사령부]]로 바꾸게 했다. 폭로 후 한국기독교협의회의 보호를 받던 윤석양은 [[1991년]] 5월 지역 신문사 편집부로 자리를 옮겨 [[1992년]] 3월까지 일했다. 지역신문 기자로 일하던 10개월 동안 지역 주민들의 삶을 체험하며, 민중들의 구체적 현실을 체화했다. 기자 생활을 하던 중 관공서와 경찰서 등에서 취재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ref> {{저널 인용|저자=양승균 |날짜=1992-11 |제목=윤석양의 수배일기 |저널=월간 말 |권= |호=11월 |issn= |url= |형식=월간지 |확인날짜=2012-09-07 }}</ref>
 
2년여 수배생활 끝에 [[1992년]] [[9월 23일]] 오후 9시 20분 [[대구시]] 남구 대명10동 1647-7 박서방회집에서 윤석양후원사업회 양승균 사무국장과 저녁을 먹던 중 기무사와 대구 헌병대 요원 등 7명에게 연행되어 군형법상 군무이탈 혐의로 육군 3사단 헌병대 영창에 구속, 수감되었다.
* [[내부 고발자]]
 
[[분류:1966년 태어남]]
[[분류:살아있는 사람]]
[[분류:대한민국의 인권]]
[[분류:내부 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