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아마르티아 센'''({{llang|bn|অমর্ত্য কুমার সেন}}, {{llang|en|Amartya Kumar Sen}}, [[:en:Bharat Ratna|BR]], [[:en:Order of the Companions of Honour|CH]], [[1933년]] [[11월 3일]]~)은 [[인도]]의 [[경제학자]]이자 [[철학자]]이다. [[1998년]] 아시아인으로서 최초로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했다.
 
[[1953년]] [[:en:Presidency University, Kolkata|콜카타 대학교]]를 졸업한 후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불평등과 [[빈곤]] 연구의 대가이며 [[:en:Welfare economics|후생경제학]]의 대표적인 학자로 '''경제계의 [[테레사 수녀]]'''로 불린다.
 
불평등과 [[1953년빈곤]] 연구의 대가이며 [[:en:PresidencyWelfare University, Kolkataeconomics|콜카타 대학교후생경제학]] 졸업한대표적인 학자로 '''경제학계의 [[케임브리지테레사 대학교수녀]]에서 박사학위를'''로 받았다불린다. 수리적 모형인 '''빈곤 지수(센 지수)'''를 통해 빈곤을 측정한 연구가 특히 주목받았다.
 
[[런던 정치경제대학교]](LSE), [[옥스퍼드 대학교]], [[하버드 대학교]]를 거쳐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