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리온

티리온은 《실마릴리온》에 등장하는 장소다. 발리노르에 속하였으며, 바냐르와 놀도르가 함께 공존하던 곳이었으나, 이후 놀도르만 이곳의 주민으로 남았다.

바냐르가 떠난 이유는 티리온 이상으로 거룩한 영광을 가까이 두기 위해서라고 전해지며, 그들은 타니퀘틸 산 정상으로 이주했다고 한다. 놀도르는 홀로 그곳에 남았고 놀도르 대왕 핀웨가 이곳에 있었다.

하지만, 핀웨의 아들이자 실마릴의 세공자 페아노르가 동생과 반목으로 발라에 의해 티리온에서 추방당한 뒤 페아노르를 사랑한 핀웨가 아들이 있는 포르메노스트로 함께 있게 되면서 모르고스가 발리노르의 두 영생목을 파괴하는

만행을 저지를 때 실마릴이 있던 프로메노스트보다 덜한 피해를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