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페레스트로이카(러시아어: перестро́йка perestroika[*] 듣기 )는 '재건', '재편'의 뜻을 가진 러시아어로, 미하일 고르바초프가 1985년 3월 소련 공산당 서기장에 취임한 후 실시한 개혁정책을 가리킨다. 소련의 정치뿐 아니라 세계 정치의 흐름을 크게 바꾸어 놓았다. 페레스트로이카 노선의 기본 특징은 헌법 개혁, 사법 개혁, 행정 개혁, 공산당과 소비에트의 기능 분리 및 복수입후보제 선거 등 정치체제의 개혁, 공산당으로부터 소비에트로의 권력 이양과 대통령 권력의 강화, 시장경제화에 의한 경제 개혁, 군축 및 동서의 긴장 완화와 상호의존체제 확립 등이다.

고르바초프는 이 정책을 수행하면서 국내 정치면에서는 상상을 초월한 정치개혁을 실시하였고, 대외정책면에서는 긴장 완화와 군축정책을 실시하여 동구권의 체제 변혁과 냉전의 종식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국내경제면에서는 기업의 자립화나 시장경제화가 진전을 보지 못해, 인플레와 함께 국민생활이 어려워졌으며 민족문제와 사법문제 그리고 헌법문제가 발생하는 계기가 되었다. 소련 붕괴 직후 공산주의 하에서의 내재적 개혁이었으며, 소련공산당 내 보수파의 책동으로 인해 실패했다는 평이 일반적이었으나, 오늘날에 와서는 오히려 통화 남발, 국영 기업의 민간 매각 등으로 대표되는 미하일 고르바초프의 미숙한 시장 경제 정책, 볼셰비키 제도 후퇴 등의 요소로 공산주의 국가의 이점을 작동할 수 없게 만든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으며, 결과적으로는 공산주의권의 붕괴를 촉발시킨 핵심 요인이라는 평가가 주를 잇고 있다.

개요편집

1985년 4월, 소련 공산당 서기장 미하일 고르바초프는 페레스트로이카 선언을 통해 정치 개혁과 경제 개혁 그리고 사법 개혁과 헌법 개혁 및 행정 개혁을 표방하였다. 그리하여 트로츠키, 스탈린 및 공산당 비판이 허용되고, 인권이 약간이나마 개선되었으며 계획경제에서 시장경제로의 이행이 시도되었다.

미하일 고르바초프가 페레스트로이카를 주장한 이후, 대외적으로 적극적인 공존외교가 추진되었으며 대내적으로도 경제의 개혁과 개방이 추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