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국민당

페루 국민당(스페인어: Partido Nacionalista Peruano, 약칭 PNP)은 페루의 정당이다. 이 정당의 이데올로기는 일반적으로 페루 민족주의 운동(스페인어: Movimiento Etnocacerista)과 강한 연대를 가지는 민족주의로 간주된다. 오얀타 우말라2006년, 2011년 대선에서 페루 국민당의 대통령 후보였다. 2010년 PNP는 2011년 대통령 선거에 나가기 위해 가나 페루 연합을 구성했다.

페루 국민당
Partido Nacionalista Peruano
상징색 빨강, 흰색
이념 좌익 민족주의
페루 민족주의[1]
사회민주주의[2]
스펙트럼 좌익[3]
당직자
대표 오얀타 우말라
역사
창당 2005년
예하 부문
중앙당사 페루 리마
의석
의회의석
0 / 130
안데스 의회
0 / 5
주지사
0 / 25
주정부
0 / 196
지방의회
3 / 1,869

각주편집

  1. “Es una prioridad defender el Estado de Derecho | Internacional | EL PAÍS”. Internacional.elpais.com. 2012년 1월 21일. 2014년 2월 6일에 확인함. 
  2. Politics & Political History of Peru[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access-date=December 6, 2014
  3. “Peru’s Nationalist Party Attempts To Remove President Alán García After Violence Against Miners”. Latindispatch.com. 2010년 4월 8일. 2014년 2월 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