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성 (고조선)

고조선의 수도

평양성(平壤城)은 고조선의 수도로 전해지는 지명이다. 현재 위치는 평양이다.

개요편집

삼국유사》는 《고기》를 인용하여 단군이 조선을 세우고 평양성에 도읍을 하였다가 백악산 아사달로 옮겨 1천 5백년을 다스렸으며, 주나라 초기에 기자(箕子)를 피해 장당경으로 옮겼다고 했다.[1]

위치편집

평양성의 현재 위치는 알려져 있지 않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1993년 10월 평양시 강동군 문흥리 대박산 기슭에 위치한 단군릉(檀君陵)을 발굴하여 고조선의 수도라고 발표하였으며, 단군릉을 복원하였다. 이러한 발표에 대해 대한민국의 역사학계는 주체사상 및 정권 보전 차원에서 선전한 것이므로 믿을 수 없다고 평가하고 있다.[2] 실학자 박지원, 신채호, 윤내현, 복기대 등은 중국의 랴오닝 성(요녕성, 遼寧省) 번시 시(本溪市)라고 주장하나[3], 한국의 주류사학계에서는 인정하지 않는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일연(1281), 《삼국유사》 〈권제1〉 고조선 條 “古記云 [...] 都平壤城今西亰始稱朝鮮又移都於白岳山阿斯逹 [...] 御國一千五百年 周虎王即位己卯封箕子於朝鮮壇君乃移於藏唐亰 ” (고기에 이르기를 [...] 평양성지금의 서경이다.에 도읍을 정하고 비로소 국호를 조선이라 불렀다. 다시 도읍을 백악산 아사달로 옮겼다. [...] 주나라 무왕(武王)이 왕위에 오른 기묘년에 무왕이 기자(箕子)를 조선에 봉(封)하니, 단군은 이에 장당경(藏唐京)으로 옮겨갔다...)
  2. 〈논란 '단군릉' 남북공동조사 필요하다〉, 《한겨레신문》, 1995년 10월 3일, 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95100300289115001&editNo=5&printCount=1&publishDate=1995-10-03&officeId=00028&pageNo=15&printNo=2357&publishType=00010
  3. 윤내현, 《고조선 연구》, 일지사, 1990년, 355~35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