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속도

평양속도(平壤速度)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생산 목표 속도를 완료하는데 의미가 정치적 슬로건이다.[1] 1958년 슬로건, 즉 한국전쟁 이후 북한이 1년에는 재건축을 완료했다.[2] 공식 발표에 따르면 70년간 평양은 7,000가구 이상이 2만 채 이상의 주택을 짓고 그 가구는 하루 종일 집을 닦았다.[3] 또한 1961년 최대 운동이 성공할 때까지 "평양속도"라는 표현이 생산 목표를 가속화하는 슬로건이 되었다.[1] 이 슬로건은 김정은이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된 이후에 다시 제시되었다. 그 중 미래과학자거리, 려명거리, 평양 순안 국제공항의 확장 공사는 모두 공식적으로 평양 속도 프로젝트라고 한다.[4] 그러나 이 프로젝트가 비정상적으로 빠른속도로 완료됨에 따라 이러한 프로젝트의 품질에 대한 질문이 한국 언론에 의해 제기되었다.[5]

평양 중구역에 위치한 지역인 미래과학자거리는 프로젝트를 완료하기 위해 "평양 속도" 하나다.

각주편집

  1. “평양속도”. Encyclopedia of Korea Culture. 
  2. JH, Ahn (2015년 8월 7일). “변화하고 있는 ‘평양속도’”. NK News. 
  3. 秀男, 崔; 錦順, 朴; 英, 安 (2016). 《領導朝鮮七十年》. 朝鮮外文出版社. 43쪽. 
  4. "不朽的领导带来奇迹般的建设速度——平壤速度" 《朝鮮中央通訊社》 2016-04-05
  5. “KBS NEWS”. news.kbs.co.kr. 2016년 9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