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런던 시청. 야경.

포스터 + 파트너스(Foster and Partners)는 영국의 건축설계회사이다. 노먼 포스터가 창립하였는데, 회사의 명성은 그와 관련 깊다. 눈에 띄는 유리-강철제 건축물을 많이 설계하였다. 특히 공항 디자인에 유명세를 얻고 있다.

1967년 노먼 포스터(Norman Foster)가 포스터 어소시에이츠라는이름으로 창립하였다. 그가 팀 4를 떠난 직후였다. 1990년대 들어 회사는 회사의 사명을 "포스터 + 파트너스"라는 이름으로 바꾸었는데, 사내에 포스터 외에도 여러 수석 건축가들도 있었기 때문에 명칭의 정확성을 기하기 위한 개명이었다.

주요 프로젝트편집

년도별 주요 프로젝트는 다음과 같다.

 
대영 박물관 엘리자베스 2세 그레이트 코트(쪽을 맞춘) 유리 천장. 매우 복잡한 곡면을 가지고 있다. 도넛을 가로로 쪼갰을 때의 그 윗쪽을 형상화하였다. 가운데 둥근 모양의 독서실이 그것을 받치고 있다.
 
런던의 신 웸블리 경기장. 포스터+파트너스가 참여했던 건축 프로젝트 중 가장 논란이 많았던 프로젝트였다. 건축 설계는 1999년 일반인에 공개되었다. 스타디움 위에 "씌운" "장식관"이 특징이긴 하나, 2007년까지 수많은 공정 지연을 겪었다.
 
30 St Mary Axe, 런던에서 유명한 건물이다.

수상 경력편집

RIBA 스털링 상

1998년, 덕스포드 제국 전쟁기념관, 덕스포드.

2004년, 스위스 리 빌딩, 30 St Mary Axe, "작은 오이."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